속보
VIP
통합검색

[단독]"시간당 이자 5만원"…10만원 빚이 한달 반 만에 3315만원 됐다

머니투데이
  • 김미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8,990
  • 2024.05.23 06:00
  • 글자크기조절
대학생 이씨가 불법 사금융업자에게 카카오톡을 통해 살인적인 고금리와 추심에 시달리고 있다. /사진=독자 제공
대학생 이씨가 불법 사금융업자에게 카카오톡을 통해 살인적인 고금리와 추심에 시달리고 있다. /사진=독자 제공
"대답 안 하냐. 시간당 이자 5만원씩 붙는다."

대학생 이모씨(20)는 한 사금융업자에게 10만원을 빌렸다가 살인적인 고금리와 협박에 시달리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등록된 대부업체의 이름으로 자기 업체를 소개한 사금융업자는 한달 반만에 1만5000%가 넘는 이율의 이자를 요구하며 불법 추심을 이어가고 있다.


23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기 포천경찰서는 지난 16일 채권의 공정한 추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씨가 제출한 고소장을 접수해 수사에 나섰다.

머니투데이 취재에 따르면 이씨는 사금융업자에게 지난달 3일부터 16일까지 1742만원을 빌린 것으로 파악됐다. 그 중에 이씨가 쓴 돈은 최초 빌린 10만원뿐이고 나머지는 일주일에 두배씩 늘어나는 상환액을 마련하기 위해 울며 겨자먹기로 빌린 돈이다. 상환이 늦어지면 원리금에 버금가는 연체료가 붙었다.

불법 추심 끝에 이씨는 추가로 빌린 돈 1732만원에 자기가 번 돈 723만원을 더해 총 2455만원을 상환했다. 하지만 업자들은 총 3315만원을 갚으라고 요구하고 있다. 이씨가 현재 모든 빚에서 벗어나려면 860만원을 더 갚아야 한다. 빚을 갚기 위해 들어간 자기 돈과 앞으로 갚아야 할 돈을 합한 1583만원으로 따지면 한달 반 기간의 이자율이 1만5730%에 이르는 셈이다. 이자제한법·대부업법 시행령이 정한 법정 최고 금리 연 20%를 초과해도 한참 초과한다.


"또 다른 직원에게 빌리면 돼"…원금 '10만원→20만원→1700만원'


악몽은 이씨는 허가 대부업체만 등록이 가능하다는 한 인터넷 대출 중개 사이트에 이름과 전화번호를 남기고 문의를 요청하면서 시작됐다. 잠시 뒤 한 업체에서 전화가 걸려 왔다. 자신을 C 대부업체 직원이라고 소개한 관계자는 "대출 문의 주셔서 연락드린다"며 "카카오톡으로 상담 진행해드리겠다"고 했다. C 대부업체는 금융감독원에 등록된 정식 대부업체로 검색됐다.


이씨가 처음 빌린 돈은 10만원이었다. 그러나 직원은 차용증에 변제금액으로 20만원을 적으라고 했다. 6일 뒤 추심이 시작됐고 직원은 돈을 빌려 갚으라며 또 다른 직원을 소개했다. 또 다른 직원에게 빌린 돈 20만원의 변제 금액은 6일 뒤 40만원으로 불어났다. 이후 모두 C 대부업체 소속이라는 팀장과 차장에게도 돈을 빌리게 했다.

이런 식으로 대출 원금은 지난 16일까지 1742만원으로 늘어났다. 이름을 달리 한 직원, 업자들도 27명으로 늘어났다. 이들이 요구한 변제 금액은 이자를 더해 3315만원이 됐다.
대학생 이씨가 불법 사금융업자에게 카카오톡을 통해 살인적인 고금리와 추심에 시달리고 있다. /사진=독자 제공
대학생 이씨가 불법 사금융업자에게 카카오톡을 통해 살인적인 고금리와 추심에 시달리고 있다. /사진=독자 제공


금감원 등록 C 대부업체 "자꾸 어디서 사칭을…우린 대표 1인 사업체"


금융감독원에 등록된 C 대부업체는 직원을 1명도 두고 있지 않다고 했다. C 대부업체 대표는 머니투데이와 한 전화 인터뷰에서 "저희는 개인 대부업"이라며 "이런 전화를 간혹 받는데 자꾸 어디서 사칭하는지 모르겠다. 상황이 이러니까 등록이 돼 있어도 영업을 실상 하나도 안 하고 있다"고 말했다.

불법 사금융업자들의 합법 대부업체 사칭 정황까지 나타난 상황에서 업자들은 이씨에게 불법 추심을 이어가고 있다. '발신자 정보 없음'으로 하루에만 수십통의 전화를 걸기도, 신분증과 얼굴이 함께 찍힌 사진을 유포하기도 했다. "전화 안 받으면 해결되는 줄 아냐" "시간당 5만원, 안 넣으면 추심 처박겠다" "집 앞으로 가겠다"며 협박도 이뤄졌다.

불법 추심의 대표적 유형인 '지인 추심'도 나타났다. 가족과 지인 연락처로 이씨의 사진을 보내며 채무 사실을 알렸다. 이씨가 상환할 때까지 부모, 지인에게 24시간 추심을 진행하겠다며 채무 당사자가 아닌 관계인들에게 추심을 이어갔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의 고소 건과 관련, "정확한 내용을 파악하고 있다"며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기관·개인 조건 동일하게…"내년 3월까지 공매도 금지 연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