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음주 뺑소니' 김호중 "자숙하겠다"… 단, 24일까지 공연 다하고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2,492
  • 2024.05.22 17:39
  • 글자크기조절
음주운전 중 뺑소니 교통사고 낸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왼쪽)과 그의 변호인 조남관 변호사가 지난 21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나오고 있다. /2024.05.21. /사진=뉴스1
음주운전으로 뺑소니 교통사고 낸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33)이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할 것이란 입장을 전했다.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22일 공식 입장을 내고 "김호중은 오는 23~24일 예정된 공연을 끝으로 모든 활동을 중단할 것"이라며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다.


김호중은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 DOME에서 오는 23~24일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 : 김호중 & 프리마돈나' 공연을 개최한다.

소속사는 "김호중과 소속사 관계자들은 모든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할 예정"이라며 "결과에 따른 어떤 처벌도 달게 받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호중이 음주운전 혐의를 인정했으나 조사는 아직 진행 중"이라며 "경찰 측에서도 보안 유지를 당부한 만큼, 당사는 앞으로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어떤 입장도 밝히지 않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호중은 지난 9일 밤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의 한 도로에서 벤틀리 차량을 운전하다, 중앙선을 넘어 정차 중이던 택시를 들이받고 현장에서 도주했다.

이후 그는 음주운전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경찰 수사망이 좁혀오자 지난 19일 음주운전 사실을 자백했다.

사고 당시 김호중 매니저는 김호중과 옷을 바꿔 입은 뒤 경찰에 "내가 운전했다"며 허위 자수했다. 또 소속사 관계자들은 사고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하기도 했다.

경찰은 이들이 조직적으로 사건을 은폐하려고 한 것으로 보고 김호중과 소속사 대표, 본부장 등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호중 등은 출국금지된 상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미 연준, 기준금리 11개월째 동결…올해 1번만 내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