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강형욱, 입장발표 없이 폐업?…"해명방송 안하네" 누리꾼 분통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2,661
  • 2024.05.23 06:08
  • 글자크기조절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사진=강형욱 인스타그램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39)이 입장 발표 대신 침묵을 택했다.

지난 22일 스타뉴스는 강형욱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서 갑질, CC(폐쇄회로)TV 감시 등 직장 내 괴롭힘 논란에 대해 공식 입장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이날 강형욱의 입장 발표는 없었다.

강형욱의 해명 방송을 기다렸던 누리꾼들은 "오늘 한다더니 해명 방송 결국 안 했네" "시간 끌수록 더 불리해질텐데" "입장문 좀 빨리 내라" "시간 좀 더 걸릴 거 같다고 사과글이라도 써라. 사람들 기다리게 하고 뭐하는 짓임?" "성추행 사건 때는 입장 바로 내지 않았나. 입장 표명 언제 하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강형욱은 자신이 운영하는 '보듬컴퍼니' 직원들을 상대로 갑질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21일 보듬컴퍼니의 전 직원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는 JTBC '사건반장'을 통해 강형욱이 CCTV로 직원들을 감시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강형욱에게 "'숨도 쉬지 말아라. 네가 숨 쉬는 게 아깝다', '벌레보다 못하다. 그냥 기어나가라. 그냥 죽어라'라는 얘기를 맨날 들었다"고 주장했다. 퇴사 후 강형욱에게 급여 9670원을 받았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같은 논란은 전·현직 직원들이 회사에 대한 평가를 할 수 있는 구인·구직 플랫폼의 평가에서 불거졌다. 보듬컴퍼니의 기업 평점은 5점 만점에 1.7점을 받았다.

후기를 남긴 전 직원은 "여기 퇴사하고 공황장애·불안장애·우울증 등으로 정신과에 계속 다닌다. 부부 관계인 대표이사의 지속적인 가스라이팅, 인격 모독, 업무 외 요구사항 등으로 정신이 피폐해졌다. 메신저를 지정해서 깔게 하며 직원 동의 없이 메신저 내용을 감시한다. 그 내용으로 직원을 괴롭히기까지 한다"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강형욱이 운영 중이던 '보듬컴퍼니'의 폐업 절차에 돌입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최근 한 중고 PC업체가 지난 21일 블로그를 통해 '남양주 위치한 애견 훈련소 보듬컴퍼니 중고 본체 및 중고 모니터 매입 건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리면서다.

해당 업체는 "정리하시는 제품을 한쪽으로 모아두셔서 제품 파악이 한결 수월했다. 방문해 제품 수거 및 상차까지 완료했고 모든 제품 전부 정상적으로 매장에 입고 후 매입 진행해드렸다"고 밝혔다.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사무실 한 쪽에 정리된 PC 컴퓨터와 모니터들이 놓여있다.

현재 보듬컴퍼니 홈페이지에도 '오는 6월 30일부터 서비스를 종료한다'는 내용이 공지돼 있어 폐업 수순을 밟는다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추가 폭로가 며칠째 이어지고 있지만 강형욱은 계속 침묵을 유지하고 있다. 그가 출연하던 KBS2 예능 프로그램 '개는 훌륭하다' 측은 당분간 결방을 결정했다. 뉴스1에 따르면 제작진 역시 강형욱의 입장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강형욱은 예정돼있던 강원 정선군의 '댕댕 트래킹' 행사에도 불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삼성 이어 CJ도? 급식·식자재 부당지원"…공정위 심판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