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배 올라타고 공격·납치…해적 들끓는 바다, 매주 알려준다

머니투데이
  • 세종=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3 11:00
  • 글자크기조절
인포그래픽=해수부 제공
해양수산부가 24일부터 전 세계 해적피해 취약해역의 위험도를 수치화한 '해적위험지수'를 '해양안전종합정보시스템(GICOMS)' 누리집(www.gicoms.go.kr)에 매주 공개한다고 23일 밝혔다.

해수부는 그동안 우리 선박과 선원의 해적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서아프리카, 소말리아.아덴만 등 해적행위가 잦은 해역을 '위험해역'으로 지정하고 무장요원 승선 등 업계의 안전조치를 의무화했다.


그러나 위험해역이 아니더라도 세계 곳곳에서 해적행위가 끊이지 않고 있어 취약 해역별 위험 수준을 고려한 해적피해 예방 활동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해수부는 해적행위가 보고되는 세계 주요 해역(7개)의 해적피해 위험도를 수치화한 '해적위험지수'를 개발하고 이를 업계에 제공해 업계의 적절한 해적피해 예방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해적위험지수'는 해적피해 위험도에 따라 4단계(매우높음-높음-보통-낮음)와 특별위험경보로 구분되며 위험 단계와 권고사항은 매주 최신화해 '해양안전종합정보시스템(GICOMS)' 누리집에 공개할 예정이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은 "해적위험지수는 우리 국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 그리고 선박의 안전을 지키는 데 꼭 필요한 유용한 정보"라며 "업계에서는 해적위험지수를 적극 활용해서 위험한 해역을 통항할 때 그에 맞는 적절한 해적 피해 예방조치를 반드시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0살에 관둬도 "먹고 살 걱정 없어요" 10년 더 일하는 日 비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