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국민의힘 황우여 "민주당, 노무현이 꿈꾼 타협의 정치 함께 실현하자"

머니투데이
  • 박상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3 09:55
  • 글자크기조절

[the300]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5.23. [email protected] /사진=권창회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5주기 추도식이 열리는 23일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더불어민주당의 새로운 지도부가 저희와 함께 노 전 대통령께서 꿈꾸셨던 정치를 함께 실현해나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황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전 노 전 대통령과 의정활동과 상임위원회를 같이해서 여러 추억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위원장은 "노 전 대통령께서는 본인을 서민의 대통령, 바보 대통령이라고 하시면서 지금도 그 인간적인 면모의 체취가 남아있는 분"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특히 정치 분야에선 통합과 상생의 정신을 강조하셨고 타협의 정치를 늘 강하게 주장했다"며 "(대통령) 취임사에서도 당리당략과 국리민복을 우선하는 정치 풍토 해결을, 대결과 갈등이 아닌 대화와 타협으로 문제를 푸는 정치문화가 형성돼야 한다고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우리에게 남기신 이러한 뜻은 비록 민주당 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에게 지금 정치를 이끌어가는 좋은 지표라고 생각한다"며 "특히 민주당은 노무현 대통령을 깊이 사랑하고 뜻을 받들고자 하는 정신이 있기 때문에 저희와 함께 노 전 대통령이 꿈꾸셨던 정치를 함께 실현해나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황 위원장은 이날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와 함께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엄수되는 노 전 대통령 서거 15주기 추도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황 위원장은 이날 노 전 대통령의 추도식을 마치고 경남 양산 평산마을로 이동,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한다. 황 위원장은 "문재인 전 대통령과도 저는 의정활동을 같이 한 경험이 있고 여러 추억이 있다"며 "좋은 말씀 나누고 여러 근황에 관해서도 얘기를 나누고 좋은 시간을 가질까 한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6일 근무·희망퇴직 칼바람…'리스크 시대' 기업들 비상경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