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벨테라퓨틱스, 서울대병원과 계약… 소아 인공와우 환자 청력재활 지원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3 13:30
  • 글자크기조절
디지털치료제 전문 스타트업 벨 테라퓨틱스가 서울대병원 인공와우센터와 청력재활 앱(애플리케이션)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를 통해 인공와우 환아들과 보호자들의 가장 큰 고민 중 하나였던 재활 과정의 어려움을 상당 부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인공와우 사용자, 특히 소아 환자들에게 있어 청력재활은 평생의 언어능력과 청각능력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과정이다.


이 시기에는 풍부한 청각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매번 병원이나 센터를 방문해 재활을 받아야 했던 기존 방법만으로는 한계가 있어 인공와우 환아 보호자들의 가장 큰 고민거리 중 하나였다.

이에 벨 테라퓨틱스는 인공와우 환아들이 풍성한 소리의 세계를 경험하고 청력과 언어능력을 발달시키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청력재활 프로그램과 음악치료 콘텐츠를 개발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테스트베드 사업으로 서울대병원 인공와우센터의 일부 환아에게 프로그램이 제공되며, 비용은 서울대병원의 지원을 통해 이뤄진다.


이재은 벨 테라퓨틱스 대표는 "청력재활 앱이 서울대병원의 임상 현장에서 유용한 도구로 활용될 수 있어 더 없이 기쁘다"며 "벨 테라퓨틱스는 뇌인지과학, 청각신경과학, 음악치료, 음향신호처리 등 다양한 분야의 연구자들이 융합해 의료현장의 문제 해결에 도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절반이나 남아 생산라인 세웠다…재고 쌓인 전기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