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특허청, '기후위기 극복' 녹색기술 특허 획득 빨라진다

머니투데이
  • 대전=허재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3 13:02
  • 글자크기조절

24일부터 이산화탄소 포집과 직접 관련된 녹색기술 특허 우선심사 요건 완화

특허청은 오는 24일부터 탄소저감에 기여하는 녹색기술 특허출원에 대한 신속한 심사와 권리화를 지원하기 위해 완화된 우선심사 요건을 적용한다고 23일 밝혔다.

/사진제공=뉴스1
/사진제공=뉴스1
우선심사를 이용하는 경우 일반적인 특허심사(16개월)에 비해 14개월 이상 빠른 심사결과를 받아볼 수 있어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녹색기술의 신속한 권리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허출원된 발명이 이산화탄소 포집과 직접 관련된 기술로서 특허청이 부여하는 신특허분류를 부여받기만 하면 우선심사를 신청할 수 있게 했다. 추가적인 증빙이나 부가 조건도 요구하지 않도록 했다.

구체적인 기술분야는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포집 및 운송 네트워크 인프라 구축 · 운영 기술 △포집된 이산화탄소 처리 및 영구격리 기술 △바이오차(Biochar) 제조 및 토양 살포에 관한 기술과 관련된 것들이다. 우선심사 대상이 되는 신특허분류는 24일부터 특허청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존에는 녹색기술 관련 특허출원이 우선심사를 받으려면 녹색전문기업으로 인증을 받거나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로부터 금융지원을 받은 경우 등 부가적인 조건이 필요했다. 이 때문에 기후변화 대응 기술개발에 전념하는 연구자나 발명자가 이를 이용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신상곤 특허청 특허심사기획국장은 "신속한 권리획득으로 경쟁우위를 확보해 추가적인 기술혁신을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면서 "전세계가 탄소중립 목표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상황에서 관련 기술을 신속하게 권리화해 국가적 환경 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에 기대 걸어본다" 2800선 안착 노리는 코스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