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동남아처럼 '펄펄' 끓다가, 물폭탄…올 여름이 두려운 이유

머니투데이
  • 오석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967
  • 2024.05.23 14:44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초여름 날씨는 보이는 23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분수대에서 학생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2024.05.23. [email protected] /사진=김명원
올여름 평년보다 덥고, 많은 비가 내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태풍은 평년보다 적게 오겠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6월(평년 21.1~21.7도)과 8월(24.6~25.6도) 기온은 평년보다 높을 확률이 50%로 예측됐다. 7월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확률이 각각 40%로 전망된다.


조경숙 기상청 기후예측과장은 "한국의 여름철 기온을 끌어 올리는 열대 서태평양과 인도양, 대서양의 해수면 온도가 봄철 동안 평년보다 높게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유럽 지역 눈덮임이 평년보다 적어 한반도 고온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눈덮임이 적어지면 지표면의 반사율이 낮아져 더 많은 태양 복사를 흡수하게 되고, 이는 대기의 온도를 상승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것이다. 조 과장은 "한반도 부근에 고기압성 순환이 강화돼 남쪽에서 따뜻한 남풍류가 불어들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했다.

기상청은 올여름 강수량도 평년보다 많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여름철 대기 불안정이 강화되고, 장마와 태풍 활동이 활발해질 가능성 때문이다.


한반도 부근에 고기압성 순환을 강화시키는 열대 인도양 및 대서양 고수온 상태가 한반도로 습한 수증기를 주입할 가능성도 높아진다.

6월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할 확률이 50%, 7~8월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을 확률이 각각 40%다.

태풍은 평년(여름철 2.5개)과 비슷하거나 적을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태풍이 평년보다 적거나 비슷할 확률을 각각 40%로 봤다.

유희동 기상청장은 "최근 동남아 지역에 40도가 넘는 폭염, 아랍에미리트 홍수 등 전 세계에서 이상기후로 인한 기상현상이 나타났고, 한국도 평년보다 덥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됐다"며 "올여름 이상고온, 집중호우 등 위험기상 재해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재난 관계부처와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절반이나 남아 생산라인 세웠다…재고 쌓인 전기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