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운용,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순자산 5천억 돌파

머니투데이
  • 김창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4 09:54
  • 글자크기조절
삼성자산운용은 KODEX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 상장지수펀드(ETF)가 순자산 5천억원을 20영업일 만에 돌파하며 금리 연계형 ETF 중 최단기 기록을 경신했다고 24일 밝혔다. 기존 기록은 KODEX KOFR금리액티브가 2022년 5월 세운 22영업일이다.

KODEX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는 CD(은행양도성예금증서)1년물 하루치 금리수익률을 매일 복리로 수익 반영하면서도 기존 금리 연계형 ETF와 다르게 코스피200지수가 하루 1% 이상 상승 시 평일의 경우 연 0.5%(연 환산)의 하루치 수익을, 휴일 전날의 경우 해당 휴일 일수까지 포함한 수익을 추가로 실현하는 것을 목표로 운용되고 있다.


KODEX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가 기초자산으로 삼고 있는 CD1년물은 기존 CD91일물과 KOFR(한국무위험지표금리) 보다 만기가 더 길어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기본 금리가 더 높다. 여기에 코스피200지수의 일일 상승률에 따라 연 0.5%의 하루치 수익을 추가로 제공하는 새로운 수익구조를 금리 연계형 ETF에 처음 적용했다. 지난달 23일 상장 이후 수익률이 연 3.78%로 CD와 KOFR(무위험지표금리)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금리 연계형 파킹ETF 중 최고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개인투자자들의 관심도 이어지고 있다. 상장 이후 개인 누적 순매수 규모가 420억원에 달해 같은 기간 1174억원 개인 순매수가 유입된 KODEX CD금리액티브에 이어 금리 연계형 12종 중 2위를 기록했다.

특히 KODEX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가 일반 계좌와 연금저축 계좌 뿐만 아니라 DC/IRP 퇴직연금 계좌에서도 100% 투자가 가능한 만큼 만 55세 이후 연금 인출을 계획하고 있는 스마트연금 생활자들에게도 필수 상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준재 삼성자산운용 매니저는 "KODEX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의 차별적인 수익성을 인식하고 투자를 확대한 결과 금리 연계형 ETF 중 최단기에 순자산 5천억원을 돌파하는 신기록을 세우게 됐다"며 "투자 대기, 유휴자금 단기 투자는 물론 연금 생활자분들에게도 KODEX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가 유용한 필수 상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미 연준, 기준금리 11개월째 동결…올해 1번만 내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