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노버스 페트병재활용 기술, 세계최대 獨 박람회서 글로벌 진출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4 18:00
  • 글자크기조절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사진=이노버스 제공
/사진=이노버스 제공
재활용 솔루션 스타트업 이노버스가 독일에서 열린 세계적 환경 전시회에 참가, 글로벌 시장을 노크했다.

이노버스는 지난 13~17일 독일 뮌헨의 메쎄 뮌헨에서 개최된 국제 환경전시회 'IFAT 2024'에 참가했다고 24일 밝혔다. IFAT 2024는 올해 170여개국에서 약 14만2000명 이상의 참가자들이 방문, 역대 최다 해외 참가 기업 수를 경신했다고 이노버스는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 이노버스는 '쓰샘 RePET'과 자원보상 플랫폼 '리턴'앱을 함께 선보였다. AI(인공지능)를 활용한 페트병 무인회수기 '쓰샘 RePET'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이미지를 분석해 기기에 투입한 자원의 상태 판별이 가능하다. IoT(사물인터넷) 시스템으로 실시간으로 운영현황을 확인, 원격으로 제품의 고장 확인까지 할 수 있다.

독일 등 유럽은 자원재활용에 보상을 해주는 자원보상제도가 한국보다 오래됐지만 대부분 RVM(무인회수기) 기업들이 바코드 인식과 종이 영수증에 의존하고 있다. 바코드 라벨이 없을 경우 인식이 불가능하고 영수증을 잃어버리면 보상지급이 안 되는 셈이다. 이노버스는 이 같은 점을 극복할 수 있다는 점을 내세웠다.

이노버스는 "세계 1위 자원선별기업 TOMRA, 사우디아라비아의 환경 기업, 튀르키예 국영 기업 등이 현장을 방문해 이노버스의 무인회수기 기술에 대해 확인했고 높은 기술력임에도 합리적인 가격인 점 등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를 지켜본 코트라(KOTRA) 관계자는 "이노버스가 기술력과 가격경쟁력 면에서 글로벌 시장진출할 기회가 많다는 것을 체감했다"고 평가했다.

장진혁 이노버스 대표는 "이노버스가 보유한 인공지능 기술이 자원순환을 활성화하려는 국가들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많은 해외 기관 및 기업들이 도입을 희망해 현장 상담을 진행했다. 기술 제휴를 시작으로 점진적으로 해외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애 데리고 장 보기 힘든데"…쿠팡 '로켓' 멈출라 엄마들 '걱정'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