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저러다 떨어지겠는데"…한남대교 난간 앉은 여성 설득한 여대생

머니투데이
  • 김지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4 18:58
  • 글자크기조절

경찰, 신고자·오지호씨에게 감사장 수여

/사진=서울 용산경찰서
20대 대학생이 한강에서 투신 시도를 하는 여성을 대화로 설득해 구조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24일 한남대교에서 투신 시도하는 여성을 설득해 구조한 대학생 오지호씨(22)와 신고자 A씨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오씨는 지난 17일 오후 2시쯤 한남대교 남단을 지나가던 중 대교 난간 위에서 금방이라도 떨어질 것 같은 위험한 자세로 앉아있는 20대 여성을 발견했다.

오씨는 A씨와 함께 여성에게 다가가 난간에서 내려오게 했다. 경찰이 도착하기 전까지 안전한 장소에서 여성을 위로하고 보호하기도 했다.

호욱진 용산경찰서장은 이날 감사장 수여식에서 "생과 사가 갈릴 수 있는 매우 위험한 상황에 놓인 시민을 구하겠다고 직접 행동한 그 용기와 결단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오씨는 "앞으로도 같은 상황을 목격하게 되면 이들이 잘못된 선택을 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설득하고 구조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절반이나 남아 생산라인 세웠다…재고 쌓인 전기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