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미국, 7년 만에 대북 수출 재개…"진단키트 등 인도적 지원용"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5 09:51
  • 글자크기조절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4일 각지 농촌들에서 역량을 총집중하여 모내기 성과가 계속 확대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평양 노동신문=뉴스1)
미국이 인도주의 차원에서 북한에 의료 및 실험실 장비를 수출했다. 미국의 대북 수출 허용은 7년여 만이다.

24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미 상무부 산하 인구조사국의 대북 무역 통계 자료를 인용해 "미국이 지난해 11월 약 12만 달러(1억6400만원)에 달하는 물품을 북한에 수출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의 북한 수출 재개는 지난 2016년 10월 이후 7년 만이다. 같은 기간 미국이 북한에서 수입한 물품은 없다.

수출 품목 중에선 면역 제품이 5만4691달러(7482만원)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미국은 지난해 12월에도 6만 7327달러(9210만원) 상당의 물품을 북한에 수출했는데 당시에도 진단 또는 실험실 키트가 90% 이상을 차지했다.

미국은 지난 2월과 3월에도 각각 2만6087달러(3568만원)와 3577달러(490만원) 상당의 물품을 북한에 수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익명을 요구한 미 정부 관계자는 RFA에 "인구조사국의 자료에는 미국 기반 조직이 북한에 인도적 지원을 제공한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대북제재에 따라 식량이나 의약품 등 인도적 물품을 제외한 모든 제품의 대북 수출을 금지해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 '사자'에 코스피 2760선 회복…2년4개월만에 최고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