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강형욱, 훈련사들 존대"…해명 영상 본 반려인이 남긴 경험담

머니투데이
  • 박상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7,858
  • 2024.05.25 10:27
  • 글자크기조절

'강형욱 사건' 진실 공방, 누리꾼 반응은

누리꾼들이 강형욱 훈련사의 직장 내 괴롭힘 논란에 대해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사진=유튜브 '강형욱의 보듬TV' 캡쳐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씨와 그의 전 직원이 직장 내 괴롭힘 의혹을 두고 진실 공방을 벌이자 누리꾼이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24일 강형욱의 보듬TV에 올라온 '늦어져서 죄송합니다'라는 영상을 본 누리꾼 중 보듬에서 최근까지 교육받았다는 반려인은 "제 기억으론 강 훈련사님이 다른 훈련사들에게 항상 존대하신 걸로 기억합니다"라며 "직접 다녀본 사람으로서 너무 속상하네요. 힘내세요"라고 했다.


재작년 보듬 회원이었다는 또 다른 누리꾼은 "문제견인 저희 아이를 직접 핸들링해주시고 직원 훈련사보다 더 희망을 주셨다"며 "강 대표님을 신뢰하려 합니다"라며 지지했다

이 외에도 "우르르 몰려서 한쪽 말만 듣고 욕하는 거 보며 정말 무서운 사람들 많구나 싶었습니다", "마음고생 많으셨네요" 등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한 쪽의 주장을 아무런 합리적인 판단 없이 전달만 하면 어떻게 합니까", "제보자 말만 듣고 소식이 전해지면서 전 국민이 강형욱에게 얼마나 실망했는지 모릅니다" 등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아직 저는 누구 말이 더 맞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그냥 좀 더 지켜볼 생각입니다", "정확한 진실 관계가 밝혀지기 전까진 중립 기어를 박아놓을 생각"이라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강 씨는 지난 24일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숨도 쉬지 말아라. 네가 숨 쉬는 게 아깝다", "벌레보다 못하다. 그냥 기어나가라" 등 폭언을 했다는 전 직원의 주장을 부인했다.

하지만 지난 24일 공개된 JTBC 사건 반장 영상에서 폭로자인 전 직원이 "(강 씨가) 욕을 안 했다고 하는데 훈련사를 다 잡고 물어보면 '한 번도 욕을 안 하셨다'고 대답하는 훈련사는 없을 것이다"라며 재반박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절반이나 남아 생산라인 세웠다…재고 쌓인 전기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