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재명 "尹·국민의힘, 반성 없이 역사에 저항…억압해서 항복시켜야"

머니투데이
  • 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626
  • 2024.05.25 17:44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서 열린 해병대원 특검법 거부 규탄 및 통과 촉구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5.25. [email protected] /사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에 대해 "투표로 심판해도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반성하지 않고 역사와 국민에게 저항한다면 이제 국민의 힘으로 현장에서 그들을 억압해서 항복 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앞에서 열린 '야당·시민사회 공동 해병대원특검법 거부 규탄 및 통과 촉구 범국민대회'에서 "이제 이 나라의 주권자이자 역사의 주체인 우리 국민 여러분께서 직접 나설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우리가 지난 총선에서 명백하게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에 경고했다"며 "이대로는 견딜 수 없다. 당신들의 국정운영 기조는 바뀌어야 한다. 더 이상 국민의 뜻에 어긋나지 말라고 경고하지 않았느냐"고 했다.

이어 "그러나 그들은 변하지 않았다"라며 "여전히 국민을 능멸하고 민주주의를 퇴행시키고 국가의 발전을 기획하기는커녕 오히려 과거로 돌아가고 있다. 우리가 다시 심판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이 대표는 "대통령이 행사하는 거부권이든 무엇이든 그 권력은 대체 누구의 것인가. 바로 우리, 국민의 것 아니겠느냐"며 "그 권력은 대통령이나, 대통령의 가족이나, 대통령의 측근들을 위해서가 아니라 바로 국민을 위해서만 사용돼야 한다"고 했다.


또 "대통령이 국회 입법권을 무시하고 상식을 위배하면 바로 그 권력의 주체인 우리 국민들이 대통령을 심판해야 하지 않겠느냐"라며 "여러분이 뽑은 국회의원들이 노력하지만, 국회의 입법을 대통령이 거부한다. 대통령의 권력은 바로 국민으로부터 온 것이기 때문에 부당한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를 우리 국민들이 힘으로 거부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이 대표는 "대통령의 거부권에도 한계가 있는 것"이라며 "한계를 넘어서고, 국민을 능멸하는, 국민을 배반하는 대통령과 정부·여당의 폭정에 대해서 함께 손잡고 함께 싸워가자. 장내든 장외에서든, 잠자리에서든, 아니 꿈자리 속에서도 반드시 싸워서 이기자"고 했다.

끝으로 이 대표는 "우리가 바로 대한민국을 책임지는 위대한 주인임을 그들에게 보여주자"라며 "그들의 저 오만함과 교만함을 꺾고 바로 우리 자신임을 행동으로, 실천으로 반드시 증명하자"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냉동김밥 수출" 호재 터진 사조그룹주...상한가 말아올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