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종료 직전 PK 실점' 이정효 감독 "내가 봤을 때 무실점, 선수들 자랑스럽다" [인천 현장]

스타뉴스
  • 인천=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5 21:24
  • 글자크기조절
이정효 광주FC 감독.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내가 봤을 때는 무실점이다."

이정효 광주FC 감독의 말이다.


광주가 다 잡은 승리를 놓쳤다. 광주는 25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24 하나원큐 K리그1 14라운드 인천유나이티드와 원정경기에서 후반 1분 최경록의 헤더골로 1-0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후반 추가시간 8분 인천 공격수 무고사에게 페널티킥 동점골을 허용했다. 결국 경기는 그대로 1-1로 끝났다.

광주로선 아쉬운 결과였다. 광주 빅톨이 공중볼을 처리하기 위해 헤더를 시도하다가 팔에 공이 맞았다. 주심은 비디오판독(VAR) 끝에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무고사가 침착히 득점에 성공하면서 광주는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최경록에 선제골 당시 엄지성과 기쁨의 포옹을 나누기도 했던 이정효 감독의 표정도 좋지 못했다.


경기 후 이정효 감독은 "광주 선수들이 자랑스럽다. 광주 팬들도 본받아야 할 응원문화를 가진 것 같다. 광주 선수들도 자랑스럽다"고 총평을 남겼다.

이어 이정효 감독은 "내가 봤을 때는 무실점"이라고 의견을 내비쳤다. 종료 막판 페널티킥 동점골 허용에 대해 아쉬움을 나타냈던 것으로 보인다.

또 이정효 감독은 '어떤 부분이 자랑스러웠는지', '경기 후 선수단에 무슨 말을 했는지' 등 질문에 대해선 "말할 수 없다"고 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절반이나 남아 생산라인 세웠다…재고 쌓인 전기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