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답이 안 보이는 수원, K리그2 5연패 수렁! 서울E에 1-3 '대역전패'... 전반 선제골→후반 41분부터 3연속 실점

스타뉴스
  • 박건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5 21:04
  • 글자크기조절
이랜드 득점 후.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염기훈 감독.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세리머니하는 뮬리치(왼쪽).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세리머니하는 뮬리치(왼쪽).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갈수록 태산이다. 수원 삼성이 다잡았던 승리를 후반 막바지 연속 실점 때문에 놓쳤다.

수원은 2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2 2024 14라운드에서 서울 이랜드에 1-3으로 졌다.


공식 경기 5연패이자 6경기째 무승이다. 수원의 마지막 승점 획득은 지난달 경남FC전(1-1)이다. 내달 성남FC전부터 줄곧 패배한 수원은 K리그2 6위까지 떨어졌다. 시즌 초 선두 경쟁을 이어왔던 분위기가 팍 식었다.

홈팀 수원은 이랜드를 상대로 4-3-3 포메이션을 꺼냈다. 뮬리치가 중앙 공격수로 나서고 손석용, 김주찬이 양 날개에 섰다. 유제호, 툰가라, 이종성이 중원을 구성했다. 이상민, 장호익, 조윤성, 이시영이 포백을 맡았다. 골키퍼 장갑은 양형모가 꼈다.

이랜드는 브루노 실바, 박정인, 피터가 스리톱으로 나왔다. 박민서, 박창환, 서재민, 차승현이 미드필드에 섰다. 김민규, 오스마르, 김오규가 수비를 책임지고 문정인이 골문을 지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