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뭔가 이상한 푸바오…비공개인데 가깝게 찍은 휴대폰 영상 어떻게?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6,403
  • 2024.05.26 14:21
  • 글자크기조절
최근 웨이보에 푸바오로 추정되는 판다를 가까이서 몰래 촬영한 영상이 대거 공개돼 비공개 접객 논란이 일었다. /사진=중국 웨이보 갈무리
/사진=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 웨이보 영상 갈무리
푸바오의 최근 모습이 담긴 게시물에 누리꾼들이 "불법 촬영을 조사해달라"고 나섰다.

지난 25일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는 웨이보(중국판 엑스)에 푸바오의 근황이 담긴 1분 30초가량의 영상을 게재했다.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는 영상과 함께 "토요일에 푸바오는 워룽 선수핑 사육기지에 있었다"며 "푸바오가 창을 통해 이웃 판다들과 소통하며 사육사들의 면밀한 관찰도 가능하게 하는 등 상황에 점점 적응해나가고 있다. 대중과 만날 날도 가까워지고 있다"라고 적었다.

최근 웨이보에는 푸바오로 추정되는 판다를 가까이서 촬영한 사진과 푸바오의 여러 사진이 담긴 휴대전화 화면이 공개되면서 '비밀 촬영', '비공개 접객' 등의 의혹이 일어난 바 있다.

센터가 공개한 영상에서도 푸바오의 이마 부위에 상처로 추정되는 자국이 보이는가 하면, 한국에서 지낼 때보다 좋지 않아 보이는 모습이 포착돼 의혹이 가중됐다. 사진 속 푸바오는 지저분한 시멘트 바닥에 누워있으며 목 근처의 털이 목줄로 인해 눌린 듯한 자국이 있다. 일부 털이 빠진 것 같다는 지적도 나왔다.


최근 웨이보에 푸바오로 추정되는 판다를 가까이서 몰래 촬영한 영상이 대거 공개돼 비공개 접객 논란이 일었다. /사진=중국 웨이보 갈무리
최근 웨이보에 푸바오로 추정되는 판다를 가까이서 몰래 촬영한 영상이 대거 공개돼 비공개 접객 논란이 일었다. /사진=중국 웨이보 갈무리
중국 누리꾼들은 "푸바오가 소수에게만 접객을 하는 것 아닌가", "푸바오에게 넓은 정원을 제공한다더니 웬 지저분한 시멘트 바닥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같은 반응에 센터는 밤 11시쯤 웨이보에 "현재 직원이 아닌 사람이 들어가 푸바오를 만지거나 먹이고 촬영한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푸바오가 살고 있는 판다 센터 기지 번식원에는 인접한 동물 사육장 사이에 커뮤니케이션 창이 있다. 푸바오가 기지 내 판다 개체들과 더 빨리 통합되는 데 도움이 된다"며 "사육 관리 공간도 사육사가 푸바오를 관찰하고 돌보는 데 편리하며 상호 신뢰를 구축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푸바오의 현재 적응 상황에 따라 푸바오를 가까운 시일 내에 개방 지역으로 이전하고 이후 대중과 만날 계획"이라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절반이나 남아 생산라인 세웠다…재고 쌓인 전기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