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강형욱 "아내 통일교 2세, 20살에 빠져나와…결혼식에 장인 안 와"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1,706
  • 2024.05.26 17:06
  • 글자크기조절
/사진=보듬컴퍼니 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보듬컴퍼니 유튜브 영상 갈무리
반려견 훈련사인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가 아내 수잔 예희 엘더의 종교 문제를 언급했다.

지난 25일 강형욱은 디스패치와의 인터뷰에서 "아내는 통일교 2세였다"고 밝혔다. 그는 "(아내는)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부모님 때문에 그 종교인이 됐다"라며 아내가 20살 때 통일교를 탈퇴했다고 전했다.


강형욱은 "아내는 통일교를 빠져나온 뒤 장인을 거의 보지 않았다. (장인은) 우리 결혼식에도 안 왔다"며 "아내는 '나 같은 통일교 2세들을 돕고 싶다'는 꿈을 갖고 있다"라고 말했다.

인터뷰에서 강형욱은 논란이 된 직장 내 괴롭힘 등 갑질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훈련사들에게 물도 허락받고 마시게 했다는 견주 주장에 대해 오해라고 반박했다. 그는 "보호자님들이 가끔 음식이나 커피를 사 온다. 그걸 보호자들 앞에서 먹지 말라고 했다"며 "안 사 온 보호자들이 민망할 수 있으니까 그랬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탕비실에 아이스티가 몇 박스씩 쌓여 있다. 물을 못 마시게 하면 누가 견디겠나"라며 "수업 중에는 수업에만 집중하라고 했을 뿐"이라고 항변했다.

다만 직원들을 엄격하게 대한 건 사실이라며 "열심히 가르친다는 마음에 예민하게 굴고, 화도 냈고, 욕도 했다. 그런 것들이 상처로 남을 수 있다는 걸 미처 몰랐다. 사과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사진=보듬컴퍼니 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보듬컴퍼니 유튜브 영상 갈무리
그는 명절 선물로 배변 봉투에 스팸을 담아 줬다는 직원 주장과 사내 메신저 감시 등 앞서 유튜브를 통해 설명한 16가지 논란에 대해서도 재차 해명했다.

스팸은 배변봉투가 아니라 검은색 비닐봉지에 넣어서 줬다고 해명했다.

경찰견 레오를 대소변 범벅인 상태로 뜨거운 옥상에 방치했다는 유튜브 댓글에 대해 강형욱은 "레오는 (후지 마비로) 숨을 쉴 때마다 소변 실수를 했고, 발버둥을 칠 때마다 변을 봤다"며 "더 이상 집에 둘 수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레오의 상태가 악화되자 강형욱은 훈련사가 있어 부재 시에 돌봐줄 수 있는 회사 옥상으로 데려왔다고 전했다. 그는 "새벽마다 호스로 몸을 다 씻겨줬다. 레오는 마지막에 물도 제대로 못 마셨다"고 했다. 안락사에 대해서도 "정말 많이 고민했다. 매일 똥오줌 범벅인데 이게 정말 얘를 보살피는 건가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레오를 돌봐 온 수의사는 "(2022년) 6월에 처음으로 안락사 절차를 물어봤다. 그런데 3번 정도 취소했다"며 "(강형욱이) '저 못하겠어요. 조금 더 같이 있고 싶어요'라며 미뤘다. 저는 '언제든 마음 잡히면 이야기하라'고 말했다"라고 증언했다.

같은 해 11월 "이제 레오를 보내줘야 할 것 같다"는 연락받았고 안락사를 진행했다며 "보듬컴퍼니 식구들과 작별 인사를 했다. 강형욱과 와이프는 계속 울었다"며 "후지 마비가 있는 대형견이 욕창을 피하기 어려운데 레오는 관리가 잘 돼 있었다. 좌골에 욕창 하나 없었다"라고 강형욱 부부의 레오 학대 의혹을 부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냉동김밥 수출" 호재 터진 사조그룹주...상한가 말아올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