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민희진 해임 반대' 탄원서 낸 침착맨…"호들갑 좀 그만" 분노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5,199
  • 2024.05.27 06:38
  • 글자크기조절
(왼쪽부터) 웹툰작가 겸 방송인 침착맨(이말년), 민희진 어도어 대표 /사진=뉴시스, 머니투데이 DB
웹툰작가 겸 방송인 침착맨(이말년)이 민희진 어도어 대표 해임 반대 탄원서를 냈다고 인정했다.

침착맨은 지난 26일 '열 받아서 못 살겠다'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통해 민 대표 해임 반대 탄원서를 제출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침착맨은 "말할까 말까 하다가 짧게 하겠다. 민희진 대표 해임 반대 탄원서는 내가 낸 게 맞다"며 "졸렬하게 탄원서는 쓰고 싶은데, 걸리기 싫어서 '이병견으로 썼냐'고 억측하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내가 탄원서 낸 것 맞다. 탄원서 낼 때 뒤에다 주민등록증 사본을 붙인다. 억측 하지 말라. 근데 왜 이병견으로 올라갔는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침착맨의 본명은 이병건이나, 입력 오류로 인해 '이병견'으로 이름이 올라갔다는 것.

그는 "지인으로부터 재판 얘기를 들었다. '우리는 탄원서를 쓸 건데, 생각 있으면 써'라고 하길래 '탄원서가 뭐냐'고 물었다. '개인적으로 해임됐으면 좋겠어, 안됐으면 좋겠어?'라고 묻길래 '안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하이브와 어도어 관계는 모른다. 관계자가 아닌데 어떻게 아느냐. 민 대표를 몇 번 봤는데, 뉴진스와 시너지 효과가 좋고 돈독해 보였다. 자부심으로 일하는 걸 느껴서 탄원서를 썼다. 그 이상 이하도 아니다. '한 번 더 기회를 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탄원서를 낸 것뿐"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나한테 해명 요구 좀 하지 말아 달라"며 "별것도 아닌 거 갖고 와서 며칠 내내 그러는 게 너무 짜증 났다. 제가 한 일이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으면 일침을 하라. 근데 아무것도 아닌 일로는 호들갑 좀 떨지 않았으면 한다"고 불쾌감을 토로했다.

하이브는 지난달 민 대표를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하이브는 민 대표 해임을 위한 임시주주총회 개최를 요청했다. 이에 어도어 경영진은 오는 31일로 주주총회 날짜를 잡고, 서울중앙지방법원에 하이브를 상대로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통령도 TK 통합 힘싣는다…2026년 7월 대구직할시 출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