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정일도 좋아했는데…북한 "김연자 노래 듣지도, 부르지도 마" 왜?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7 07:39
  • 글자크기조절
가수 김연자 /사진=TV조선 미스터트롯2
북한 당국이 한국 가수 김연자 노래를 듣지도, 부르지도 못하게 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주민들이 한국 문화에 심취했다고 판단해 강경 대응책을 내놓은 것으로 보인다.

27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이 매체는 최근 함경북도 주민 소식통의 말을 빌려 이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특정 가수의 노래가 유행하는 것을 막으려고 가수 이름까지 언급하며 금지령을 내린 건 이례적이다.


이 소식통은 "대부분의 주민이 김연자의 노래를 특별히 좋아하기 때문에 취해진 조치"라며 "김연자의 노래 가사와 창법은 주민들의 정서에 잘 맞아서 많은 주민이 18번으로 그의 노래를 부른다"고 말했다.

김연자는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도 좋아했던 가수다. 김연자는 과거 북한을 방문해 '반갑습니다' 등의 노래도 불렀다. 이에 대해 이 소식통은 "장군님(김정일)이 좋아했던 노래고 장군님 앞에서 노래를 부르기도 했던 가수여서 충격"이라고 했다.

이번에 금지된 김연자의 노래는 '반갑습니다', '꿈에 본 내 고향', '다시 만납시다' 등이다. 이뿐만 아니라 주민들의 애창곡으로 알려진 '아침이슬', '우리의 소원은 통일' 등도 금지곡으로 재지정됐다.


이와 관련 또 다른 소식통은 "국가 안전성 때문에 이러한 지시가 하달됐다"고 했다. 북한의 반동사상문화배격법에 따르면 '괴뢰노래를 유입, 유포한 자는 5년 이상 10년 이하의 노동교화형에 처한다'고 돼 있다. 정상이 무거운 경우 10년 이상의 노동교화형에 처하도록 정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의사 집단 조폭같은 행동"…참다 참다 폭발한 환자들 '거리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