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尹, '북한' 말않는 리창에게 "건설적 역할" 별도로 당부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7 15:00
  • 글자크기조절

[the300]리창 "한국 측 우려 잘 알고 있다" 답변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 공동기자회견 중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의 발언을 경청한 뒤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4.05.27. [email protected] /사진=조수정
윤석열 대통령이 리창 중국 총리에게 북핵 문제와 관련해 '건설적 역할'을 별도로 당부했다. 중국은 서울에서 열린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에서 한반도 평화와 안정 문제와 관련해 북한을 직접 거론하지 않았다.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27일 리 총리와 따로 환담을 갖고 북한 핵문제와 관련해 "중국이 안보리(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으로서 글로벌 핵비확산 체제 유지를 위해 건설적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이와 함께 탈북민 문제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그러자 리창 총리는 "중국이 그동안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정세 안정도 중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측의 우려를 잘 알고 있으며 앞으로도 계속 소통해 나가자"고 했다.

윤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한일중 정상회의가 열린 이날 오전에도 소위 '위성발사'를 예고한 북한에 대해 중국이 국제사회의 제재를 준수하는 등 더 적극적으로 나서달라는 요구다. 한일중 정상회의와 이어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윤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북한을 직접 지목하면서 위성발사가 명백한 안보리 결의 위반임을 규탄했지만 중국은 원론적 입장만 내놨다.

리 총리는 "중국은 시종일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고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인 해결을 추진하고 있다. 관련 측은 자제를 유지하고 사태가 더 악화하고 복잡해지는 것을 예방해야 한다"고만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에 기대 걸어본다" 2800선 안착 노리는 코스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