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보닛 긁힘·털 갈이...'고양이 때문에 차 버리겠네' 분통 터진 주인

머니투데이
  • 박상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7 19:17
  • 글자크기조절
A씨의 블랙박스에 찍힌 범인 고양이 모습/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길고양이가 차량 위에 올라타 보닛을 긁고 털갈이를 하고 간다며 화가 난다는 차주 A씨의 사연이 공개됐다./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길고양이가 주차된 차량에 손상을 입혔다는 사연이 공개됐다. 인근 가게 주인이 고양이 거처를 마련해줬다며 책임을 물을 수 있는지 여부도 문의했다.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고양이 때문에 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쓴 차주 A씨는 "자동차 운행을 자주 하는 편은 아니다"며 "현재 사는 건물 주차장에 차를 세워 두고 있다"고 전했다.

그의 신경을 긁은 건 다름 아닌 '길냥이'였다. 그는 "고양이가 하루에 한 번꼴로 차량 보닛(차량 엔진룸 덮개), 전면 유리창, 천장 순으로 밟고 올라간다"며 "올라탈 때 발톱을 이용하는지 보닛 쪽에 실금이 무수히 생겼다"고 토로했다.

A씨가 게시글과 함께 올린 사진에는 실금이 난 차량 보닛 사진과 그 위에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고양이 털이 담겼다.


그는 "범인은 제 거주지 근처 가게에 자주 출몰하는 고양이었다"며 "그 가게 주인이 고양이 화장실도 밖에 설치해 둔 것 같았다'고 했다. 이 외에도 오후4시쯤 고양이에게 간식을 주는 아주머니(캣맘)도 있다고 말했다.

A씨는 "일각에선 '별것도 아닌 걸로 유난이냐?', '고양이가 그럴 수도 있는 거 아니냐?'고 할 수 있지만 너무 화가 나서 못 참겠다"고 했다.

이어 "만약 가게 주인이 길고양이 화장실만 제공했다고 말해도 주인으로 판단할 수 있나요?"라고 물으며 글을 마쳤다.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은 "저 고양이 주인이 있는 것부터 입증해야 할 것 같습니다", "스트레스가 심하시겠어요", "고양이 기피제라도 써 보시는 게 어떨까요?", "시가 나서서 고양이 중성화 수술해야 하는 거 아닌가요" 등 반응을 보였다.

서울시 동물보호과 조사에 따르면 지난 2015~2016까지 신고된 전체 동물 민원 5만402건 중 길고양이 관련 민원이2만6328건으로 절반 이상이다.

A씨의 블랙박스에 찍힌 범인 고양이 모습/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A씨의 블랙박스에 찍힌 범인 고양이 모습/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6일 근무·희망퇴직 칼바람…'리스크 시대' 기업들 비상경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