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전자서 기밀 자료 유출' 前삼성전자 부사장 구속영장 재청구

머니투데이
  • 양윤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7 18:12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미국 정부가 삼성전자의 미국 내 반도체 생산 시설 투자에 약 9조 원의 보조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발표한 가운데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직원들이 오가고 있다. 2024.04.16. [email protected] /사진=조성우
삼성전자 내부 특허 유출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직 삼성전자 IP센터장(부사장)에 대해 추가 수사를 거쳐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정보기술범죄수사부(부장검사 이춘)는 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안 모 전 부사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이날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안 전 부사장은 삼성전자를 퇴사한 이후 특허관리기업(NPE)을 설립한 뒤 2021년 삼성전자 내부 직원으로부터 유출한 기밀자료를 이용해 미국 법원에 삼성전자를 상대로 한 특허침해소송을 제기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아울러 한국과 미국, 중국 특허법인으로부터 삼성디스플레이의 사내 특허 출원 대리인 등에 선정시켜주는 대가로 수년간 약 6억원을 챙긴 삼성디스플레이 전 직원 이모씨도 배임수재 등 혐의로 함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앞서 안 전 부사장은 지난 1월, 이씨는 지난 달 각각 구속영장이 청구됐지만 법원에서 기각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 '인구 국가비상사태' 선언…"대한민국 존망 걱정해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