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3년 사귄 전 남친의 끔찍한 짓…'이별 통보'했다고 둔기 휘둘렀다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66
  • 2024.05.27 19:47
  • 글자크기조절
/사진=김현정디자이너
3년간 교제 후 헤어진 전 여자친구의 집에 찾아가 둔기를 휘두른 남성이 검찰에 넘겨졌다.

27일 뉴시스에 따르면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지난 24일 살인미수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A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A씨는 지난 18일 오전 4시쯤 서울 서대문구의 한 주택가에서 전 여자친구에게 둔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3년간 교제했던 피해자로부터 4개월 전 이별 통보를 받자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전해졌다.

범행도구를 사전에 준비하고 당일에는 택배를 선물로 보냈다며 피해자를 집 밖으로 유인한 것으로 조사됐다. 머리를 다친 피해자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삼성 이어 CJ도? 급식·식자재 부당지원"…공정위 심판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