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류덕환 "맹장 터져 바늘 꽂은 채 촬영 강행" 왜?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7 21:47
  • 글자크기조절
/사진=tvN STORY 예능 '회장님네 사람들'
배우 류덕환이 선배 박은수가 무서워 맹장 수술 직후에도 촬영장을 찾았다고 밝혔다.

27일 tvN STORY 예능 '회장님네 사람들'에는 과거 드라마 '전원일기' 순길 역을 맡았던 류덕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류덕환은 전원일기에서 자신의 아버지 역을 연기한 박은수에 대해 "어린 시절엔 정말 무서웠다"고 했다. 류덕환은 "저를 싫어하시는 줄 알았다"며 "제가 어렸을 땐 (박은수의) 인상이 너무 무섭게 느껴졌다"고 웃었다.

류덕환은 "제가 한번은 촬영 중간에 맹장이 터져 수술을 받았다"며 "아역 배우가 촬영에 피해를 준다는 게 무서워서 (수술 직후) 바늘을 꽂은 채 촬영장에 갔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는 "근데 당시에 박은수 선배가 우리 어머니한테 화를 내셨다"며 "수술한 애를 어떻게 촬영장에 데리고 오시냐고 그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선배님이 그때 감독님과 다른 배우들에게 가서 '순길이 장면부터 찍자'라고 말씀해 주셨다"며 "그날 정말 큰 감동을 받았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절반이나 남아 생산라인 세웠다…재고 쌓인 전기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