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신라면, 미국 월마트 주류 코너로 옮겨져…북미 매출 10% 뛰었다

머니투데이
  • 유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231
  • 2024.05.28 14:08
  • 글자크기조절
파이낸셜타임스(FT)가 농심 ‘신라면’이 미국에서 주류가 됐고 유럽 진출도 속도를 내고 있다며 해외에서의 성과를 소개했다./사진=파이낸셜타임스 홈페이지
파이낸셜타임스(FT)가 농심 '신라면'이 미국에서 주류가 됐고 유럽 진출도 속도를 내고 있다며 해외에서의 성과를 소개했다.

FT는 28일(현지시간) "한국의 대표 라면 제조업체 농심은 미국 등에서 한국 문화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라면 해외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영화 기생충에 나온 '짜파구리'를 언급하며 "한국 영화와 드라마의 부상으로 한국 음식에 대한 서구의 관심이 증가했다"고 전하며 "코로나19로 가정에서 빠르고 맛있게 저렴한 식사를 할 수 있는 라면의 세계적인 붐이 일었다"고 설명했다.


FT는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의 자료를 인용해 농심이 미국 라면 시장에서 점유율 25.4%를 차지해 일본에 이어 두 번째로 규모가 큰 기업이라고 소개했다.

또 세계 라면 시장은 500억달러 규모로 성장한 가운데 지난해 한국 라면 수출액은 10억 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그중 농심 신라면은 지난해 9억달러의 매출을 올렸고 이 중 60%가 해외에서 나왔다. 농심은 2030년까지 미국 내 연 매출을 3배 큰 규모인 15억달러로 성장시켜 라면 1위 기업이 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FT에 따르면 농심은 미국 월마트가 신라면을 틈새 아시아 식료품 코너에서 주류 코너로 옮기면서 올해 미국 매출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신라면 블랙' 등 고가형 전략도 효과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농심의 북미 지역 매출은 지난해 10% 증가한 5억38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내년에 유럽에 현지 판매 법인을 설립하는 등 농심의 유럽 시장 계획도 밝혔다. 이는 신라면이 영국, 독일에서 인기를 얻어 1분기 매출이 30% 이상 증가한데 따른 판단이다. 농심 측은 FT에 "유럽은 유럽인들의 요리에 대한 자부심, 정크푸드라는 라면에 대한 부정적 인식, 엄격한 수입 규제 등으로 뚫기 힘든 시장"이라면서도 "7월 파리 올림픽 기간 마케팅을 통해 올해 유럽 매출이 30% 증가한 8000만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에 기대 걸어본다" 2800선 안착 노리는 코스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