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경복궁 낙서 배후 '이팀장', 교회 숨어있었다…도주극 2시간 만에 끝

머니투데이
  • 김지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8 16:15
  • 글자크기조절

이팀장 오후 1시50분 도주… 경찰, 1시간 50여분 뒤 검거

경복궁 담벼락에 낙서를 사주하고 사건 5개월 만에 검거된 일명 '이팀장' 30대 남성 A씨. /사진=뉴시스
경복궁 담벼락을 스프레이로 훼손하도록 지시한 일명 '이 팀장'이 경찰 수사를 받던 중 도주했다가 1시간 50분만에 검거됐다.

28일 경찰 등에 따르면 문화재보호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 A씨는 이날 오후 1시50분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과에서 조사를 받다가 도주했다. 이후 경찰은 가용인원을 동원해 수색에 나서 1시간 50분 뒤인 오후 3시40분쯤 인근 교회당에 숨어 있던 A씨를 검거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2월 10대 청소년에게 경복궁 영추문, 국립고궁박물관, 서울경찰청 동문 담벼락에 스프레이를 이용해 낙서를 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지난 22일 A씨를 사건 5개월 만에 검거했다.

당시 담벼락에는 빨간 스프레이와 파란 스프레이로 '영화 공짜'라는 문구와 불법 영상 공유 사이트로 보이는 문구가 발견됐다. 낙서 크기는 영추문 좌측이 길이 3.85미터에 높이 2미터, 우측은 길이 2.4미터에 높이 2미터 정도였다.

경찰은 낙서 테러를 벌인 임모군(17)과 범행에 가담한 김모양(16)을 검거하고 A씨에 대한 추적에 나섰다. 임군은 경찰 조사 당시 "텔레그램에서 '이 팀장'이라는 신원 미상의 A씨가 '빨간색, 파란색 스프레이로 낙서를 하면 300만원을 주겠다'고 말했다"고 진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전자, 3나노 수율에 '올인'…"가격 올리는 TSMC 넘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