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강형욱 아내 미담 등장…"수억원 불탔다" 물류업체 대표에 보인 반응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6,953
  • 2024.05.29 08:08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 캡처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갑질 논란과 임금 체불 등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강형욱 아내 수잔 엘더 관련 미담이 공개됐다.

지난 26일 한 블로그에는 최근 한 물류관리업체 대표가 링크드인에 게재한 글 내용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서 물류업체 대표 A씨는 "어떤 경험은 평생 간다. 저에게 보듬컴퍼니 기억은 지옥 같은 경험과 연결된다"고 말문을 열었다.

A씨는 "물류회사를 운영하며 고객사 대표님을 만날 일은 많이 없지만, 2020년 5월 극한 상황에서 불가피하게 해당 회사 대표님 사모님과 대면해야 했다"면서 수잔 엘더 보듬컴퍼니 이사를 만났다고 밝혔다.

A씨에 따르면, 2020년 5월 60여개 고객사 제품을 관리하던 재고센터에 큰불이 났다. 이에 따라 보듬컴퍼니의 재고 전량도 불탔고 재산 피해는 64억원 규모에 달했다.


A씨는 "작은 물류회사가 그 큰 빚을 갚는 것은 불가능했지만, 책임을 져야 한다는 막연한 생각에 밤새 모든 동료와 잿빛으로 남은 재고를 정리하며 고객사 대표님들께 책임지겠다고 말하기 위해 하루에 6~8곳 정도의 회사를 방문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루아침에 자식 같은 제품들을 잃은 대표님들 반응은 당연했다. 멱살을 잡고 욕설을 퍼붓는 분들, 협박과 겁박을 하시는 분들도 많았다. 당연했다"며 이 과정에서 수잔 엘더를 만났다고 떠올렸다.

그는 "(수잔 엘더가) 이상하게 저를 염려해 주고 아무렇지 않아 하는 듯 노력하는 느낌이 들었다. 저는 오히려 당황스러웠다. 자신의 피 같은 수억원 재고가 불탔는데 오히려 저를 염려해 주다니. 그때 제게 손수 건네신 음료수도 생각나고, 나갈 때까지 배웅해 주셨던 것도 생각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 경험이 1년 만에 빚을 다 갚는 데 있어서 정말 큰 힘이 됐다"며 "결코 보듬컴퍼니 이해관계자를 옹호하거나 잡플래닛에 언급된 행동들은 부정하거나 표현한 사실을 비판하려는 것이 아니다. 저는 강형욱님을 만난 적도 없고 이해관계도 없다. 현재는 고객사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강형욱은 보듬컴퍼니 전(前) 직원들의 재직 후기가 확산돼 논란이 일었다. 직원들은 △인격 모독을 당했다 △CCTV로 직원들을 감시했다 △메신저를 검열했다 △급여로 9670원을 받았다 등의 주장을 쏟아냈다.

이후 강형욱은 수잔 엘더와 함께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를 통해 각종 의혹을 해명했다. 그러나 보듬컴퍼니 전 직원들은 이를 재반박하며 형사고소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북한군, 이틀만에 또 휴전선 침범…'북러 군사 조약' 자신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