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얼차려 사망' 훈련병, 신장투석기 없어 속초→강릉…'골든타임' 놓쳤다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594
  • 2024.05.29 07:58
  • 글자크기조절
기사와 무관함. 사진은 육군 제5포병여단 강속대대 장병들이 지난 23일 경기도 연천군에 위치한 유격장에서 유격훈련을 받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육군 12사단에서 '군기 훈련'(얼차려)을 받다 숨진 훈련병이 당시 강원 속초의료원에 이송됐으나 신장투석기가 없어 제때 치료하지 못하며 골든타임을 놓친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뉴스1에 따르면 숨진 훈련병 A씨는 지난 23일 오후 5시20분쯤 육군 12사단 신병교육대에서 다른 훈련병 5명과 함께 얼차려를 받다 쓰러졌다.


곧바로 속초의료원으로 이송된 A씨는 당시 40도가 넘는 고온과 이상 호흡 증세에 신부전까지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속초의료원은 신장투석기가 없었고 A씨는 상급종합병원인 강릉아산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이틀 만에 숨졌다.

의료 전문가들은 무리한 군기 훈련 탓에 열사병으로 인한 다발성 장기부전과 횡문근융해증 등 증상이 A씨에게 발생했을 것으로 봤다.

횡문근융해증은 무리한 근력 운동, 지나친 체온 상승 등으로 골격근 세포가 녹거나 죽어 신장을 폐색 및 손상시키는 병이다. 대표적인 증상은 심한 근육통과 소변 색이 붉게 혹은 갈색으로 나온다.


군인권센터에 따르면 A씨는 밤에 떠들었다는 이유로 얼차려를 받았다. 얼차려 때는 완전군장 착용하고 뜀걸음, 팔굽혀펴기 등뿐만 아니라 '선착순' 뛰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속초의료원 관계자는 "신장투석기가 없는 것은 맞지만, 당시 의료진이 신장 투석이 필요했는지 확인해 봐야 할 사안"이라면서 "현재 응급의학과 교수들이 초기 대응과 긴급 상황에 대응하고 있다. 만약 상황이 악화되면 강릉아산병원 등으로 이송하고 있다"고 했다.

육군은 훈련병 사망 사건을 강원경찰청에 이첩했다. 강원경찰청 형사기동대는 군기 훈련을 지시한 중대장(대위)과 훈련 당시 현장에 있었던 또 다른 간부(중위) 등 2명을 조사할 방침이다.

A씨 유가족은 객관성 확보를 위해 군이 아닌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요청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숨진 A씨에 대한 부검을 실시한 뒤 "외관상 특별한 지병이나 사망원인은 확인할 수 없다"는 구두 소견을 군·경에 통보했다. 정밀 부검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한 달가량 소요될 전망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애 데리고 장 보기 힘든데"…쿠팡 '로켓' 멈출라 엄마들 '걱정'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