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SG, 우크라이나 DS프롬과 에코스틸아스콘 위탁생산 계약 "임원진 현지 방문"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9 08:34
  • 글자크기조절
(왼쪽부터)_무지엔코_드미트리_DS프롬그룹_대표이사,_박창호_SG_대표이사,_안드레이_나자렌코_SGU_대표이사/사진제공=SG
국내 1위 아스콘 전문기업 에스지이(SG (1,351원 ▼74 -5.19%))가 우크라이나 현지 위탁생산 공장 확보에 성공하며 에코스틸아스콘 공급 준비에 박차를 가한다.

29일 SG는 건설사 DS프롬그룹과 만나 DS프롬그룹이 보유한 아스콘 공장 6곳과 에코스틸아스콘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키이우 DS프롬그룹 본사에서 열린 체결식에는 드미트리 무지엔코 DS프롬그룹 대표이사, 박창호 SG 대표이사, 안드레이 나자렌코 SG Ukraine(SGU)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이번 계약으로 SG는 현지 에코스틸아스콘 공급을 위한 생산 기반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한 DS프롬의 6개 공장은 우크라이나 현지법인 SGU가 인수 예정인 자체 사업장 외의 지역에 아스콘을 공급하게 된다. 아스콘 특성상 우크라이나 주요 지역에 제품을 공급하기 위해서는 지역별 생산 거점 확보가 필요하다.

앞서 SG는 지난해 12월 DS프롬그룹과 약 178억원 규모 아스콘 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또 같은 달 우크라이나 유로버드 플러스(LLC Eurobud Plus)와도 아스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현재까지 SG가 우크라이나 재건 사업 관련해 수주한 총액은 약 356억원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위탁생산 계약을 시작으로 현지 생산 및 공급 인프라 구축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며 "자체 생산시설 확보를 위한 현지 공장 인수 작업까지 조속히 마무리해 아스콘 공급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마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28일 박 대표는 우크라이나 재건 사업 담당 주요 임원들과 함께 우크라이나로 향했다. 이들은 첫 일정으로 DS프롬그룹과 만나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후 인수 예정인 아스콘 제조 공장에서 현장 시설을 점검할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냉동김밥 수출" 호재 터진 사조그룹주...상한가 말아올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