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나도 버닝썬서 술 마시다 의식 잃어"…홍콩 스타도 폭로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808
  • 2024.05.29 21:04
  • 글자크기조절
/사진=정금령 인스타그램 캡처
BBC 다큐멘터리 방영으로 '버닝썬 게이트'가 다시 조명받는 가운데, 홍콩의 여성 인플루언서가 "나도 과거에 버닝썬에서 술 마시다 의식을 잃었다"고 폭로했다.

홍콩의 인플루언서 정금령은 지난 22일 개인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6년 전 버닝썬 클럽에 방문해 촬영한 사진을 공유하며 "나도 당황스러운 일을 겪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정금령은 "당시 전 남자친구와 버닝썬에 놀러 갔는데, 술을 한 잔 마신 뒤 의식을 잃었다"며 "평소보다 술을 많이 마셨던 것도 아닌데 비정상적으로 빨리 취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다행히 주변인들이 이상함을 깨닫고, 날 밖으로 데리고 나간 뒤 경찰에 신고했다"며 "아마도 누군가 내 술에 약을 탔던 것 같다"고 했다.

정금령은 "내 경험을 공유하는 이유는, 대중들에게 (관련 범죄의) 경각심을 주고 싶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BBC는 '버닝썬 : 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를 공개, 2019년 논란이 됐던 버닝썬 게이트를 재조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의사 집단 조폭같은 행동"…참다 참다 폭발한 환자들 '거리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