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하성, 드디어 넘겼다! 10경기 만에 시즌 7호 포 작렬... 비거리 115m

스타뉴스
  • 김동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30 07:03
  • 글자크기조절
김하성. /AFPBBNews=뉴스1
타격 부진에 시달리던 김하성(29·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드디어 넘겼다. 무려 열흘 만에 터진 대형 아치다.

김하성은 3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 위치한 펫코파크에서 펼쳐진 마이애미 말린스와 2024 미국 메이저리그 야구(MLB) 정규시즌 홈 경기에서 9번 타자 및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3회 말 첫 타석에서 좌중월 홈런을 때려냈다.


지난 20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 이후 10경기 만에 나온 시즌 7호 포였다. 김하성은 샌디에이고가 0-3으로 뒤진 3회 말 선두타자로 나서 마이애미 좌완 선벌 브락스턴 가렛을 마주했다. 초구 바깥쪽 슬라이더를 지켜본 김하성은 비슷한 위치에 조금 더 느린 시속 80.3마일 체인지업이 오자, 망설임 없이 방망이를 휘둘렀다. 이 공은 시속 99.7마일의 빠른 속도로 379피트를 날아가 좌중월 담장을 크게 넘겼다.

그동안의 부진을 잊게 하는 기분 좋은 홈런이었다. 김하성은 올 시즌 후 FA를 앞두고 극심한 타격 부진에 시달리고 있다. 경기 전까지 타율 0.212, 7홈런 13도루, 출루율 0.326 장타율 0.352로 1할 타율이 위태했다. 실책도 벌써 7개로 개인 한 시즌 최다 실책인 8개(2022년)까지 한 개만 남겨놓고 있다.

전날(29일)도 4타수 무안타에 그쳤으나, 이날 홈런을 쏘아 올리면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최고금리 인하 '역풍'…"불법 사금융 이자부담 24.4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