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채권금리 상승에 뉴욕증시 털썩...다우 -1.06% S&P -0.74%

머니투데이
  • 뉴욕=박준식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30 05:08
  • 글자크기조절
뉴욕 타임스퀘어 나스닥 마켓플레이스
뉴욕증시가 다시 채권수익률 상승의 여파로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전일 금리인상 가능성을 언급한 매파 연방준비제도(Fed) 인사의 발언에 국채시장의 소화불량 문제가 불거지면서 투심이 위축된 것이다. 그러나 3대 지수의 사상최고가 경신에 따른 자연스러운 물량소화 명분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29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 지수는 전거래일보다 411.32(1.06%) 떨어진 38,441.54를 기록했다. S&P 500 지수도 39.09포인트(0.74%) 하락한 5,266.95에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은 99.3포인트(0.58%) 내려 지수는 16,920.58에 마감했다.


3대 지수 모두 하락세에 빠졌지만 이날도 엔비디아는 오전에 2% 하락에서 벗어나 1% 가까이 상승하면서 랠리를 이어갔다. 지난주 실적과 액면분할 계획 발표 이후 상승률은 20%에 달한다. 하지만 엔비디아를 제외하면 S&P 500을 구성한는 11개 업종이 이날 모두 하락세로 반전했다. 500개 종목 가운데 400개 이상의 종목 주가가 떨어졌다.

주가 하락은 국채시장의 수익률 상승에 대한 결과로도 풀이된다. 이날 10년물 미국 국채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7bp 이상 상승한 4.612%를 기록했다. 20년물과 30년물 모두 7bp 이상 올랐고, 단기물인 2년물 금리는 약 2bp 상승한 4.975%를 기록했다. 전일 재무부의 채권 발행물이 경매에서 수요부진을 맞닥뜨리면서 수익률은 다시 상승세(가격은 하락)로 이어져 투자자들에 부담이 되고 있다.

LPL파이낸셜의 수석 기술 전략가 아담 턴키스트는 "오늘 시황은 금리가 모든 걸 지배했다"며 "채권 수익률은 불편한 수준에 도달했고 이 모든 것이 투자자들 사이에 불안감을 조성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하락세가 나타나기 직전까지 S&P 500 지수는 5월에만 5% 상승했고, 나스닥은 무려 8% 이상 올랐다. 보수적인 다우 지수도 1.5% 이상 올랐기 때문에 최근 하락은 시장의 물량소화 과정이라는 지적에도 설득력이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북한군, 이틀만에 또 휴전선 침범…'북러 군사 조약' 자신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