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전자 기밀 빼내 특허소송' 전직 부사장 영장 재청구 끝에 구속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31 00:02
  • 글자크기조절
안승호 전 삼성전자 IP센터장(부사장)이 30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삼성전자 내부 기밀자료 불법 취득' 혐의와 관련된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사진=추상철
삼성전자에서 빼낸 기밀자료를 이용해 미국 법원에서 삼성전자를 상대로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한 안승호 전 부사장(IP센터장)이 검찰의 구속영장 재청구 끝에 30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남천규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부정경쟁 방지 및 영업비밀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영업비밀 누설 등) 혐의를 받는 안 전 부사장의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 뒤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남 부장판사는 안 전 부사장 외에 삼성디스플레이 사내 특허 출원 대리인 등을 선정하는 대가로 한국·미국·중국 특허법인으로부터 수년 동안 약 6억원을 수수한 배임수재 혐의를 받는 삼성디스플레이 전 출원그룹장 이모씨에 대해 청구된 구속영장도 같은 이유로 발부했다.


안 전 부사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남천규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렸다. 검찰은 지난 1월 안 전 부사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기각됐다.

안 전 부사장은 2010∼2018년 삼성전자 IP센터장으로 근무하다 2019년 퇴사한 뒤 2020년 특허관리기업을 설립, 삼성전자 내부 직원과 공모해 중요 기밀자료를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안 전 부사장은 빼낸 기밀 자료를 이용해 삼성전자가 음향기기업체 '테키야'의 오디오 녹음장치 특허 등을 무단으로 이용했다며 테키야와 함께 특허침해 소송까지 낸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텍사스 동부지법은 최근 이 소송을 기각하면서 "안 전 부사장이 삼성의 종합적인 전략을 담고 있는 테키야 현황 보고 자료를 빼돌려 소송에 이용한 것은 부정직하고 불공정하고 법치주의에 반하는 혐오스러운 행위"라고 밝혔다.


이날 구속영장이 발부된 이씨도 두번째 영장 청구만에 구속됐다. 검찰은 지난달 이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기각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절반이나 남아 생산라인 세웠다…재고 쌓인 전기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