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처절한 반성" LG 대개편, 전성현·두경민·최진수·장민국·먼로 영입→이관희·이재도·이승우와 결별 [오피셜]

스타뉴스
  • 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04 10:23
  • 글자크기조절
LG 조상현 감독. /사진=김진경 대기자
창원 LG가 두경민과 전성현 영입을 알리고 있다. /사진=창원 LG 세이커스 제공
앞선 2시즌 동안 호성적에도 불구하고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하지 못했던 창원 LG 세이커스가 선수단 대개편에 나섰다.

LG는 4일 "2024~25시즌 새로운 목표를 위해 처절한 반성으로 선수단 구성에 큰 변화를 줬다"며 이적 내용을 알렸다.


먼저, 트레이드를 통해 고양 소노에 이재도(33)를 내주고 전성현(33)을 받아왔고, 원주 DB에는 두경민(33)을 받아오면서 이관희(36)를 내줬다. 또한 울산 현대모비스와 최진수(35)↔이승우(23) 트레이드에 합의했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트레이드는 단연 이재도와 전성현의 맞교환이다. 전성현은 현 시점 KBL 최고의 3점 슈터로 인정받는 선수다. 2020~21시즌부터 3년 연속 3점슛 1위에 올랐고, 2022~23시즌에는 캐롯 이적 후 부상 투혼을 펼치며 베스트5에 올랐다. 비록 지난 시즌 부상으로 30경기 출전에 그쳤지만, 여전히 가치가 있는 선수다.

소노로 가는 이재도도 베테랑 가드 자원이다. 지난 시즌에는 전 경기를 소화하며 평균 25분 15초를 소화, 11득점, 4.3어시스트, 36.8%의 3점 성공률을 보였다. 앞서 지난 5월 중순 LG와 계약기간 3년의 FA 계약을 맺었으나 곧바로 트레이드됐다. 소노는 "빠른 스피드를 이용한 속공과 돌파, 그리고 외곽슛이 장점인 리그 정상급 가드 이재도를 영입하면서 가드진의 뎁스를 두텁게 하고, 에이스 이정현의 군 입대 이후까지도 대비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재도(오른쪽). /사진=KBL 제공
이재도(오른쪽). /사진=KBL 제공
원주 DB가 이관희의 영입을 알리고 있다. /사진=원주 DB 프로미 제공
원주 DB가 이관희의 영입을 알리고 있다. /사진=원주 DB 프로미 제공
LG의 스타플레이어 이관희도 정규시즌 우승팀 DB 유니폼을 입는다. 2011년 서울 삼성에서 프로에 데뷔해 2021년부터 창원 LG에서 활약했으며 지난 시즌 54경기를 출전해 평균 9.3점, 1.9리바운드, 1.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DB는 "슈팅능력과 대인방어에 장점을 지닌 이관희 선수의 합류로 팀에 필요한 포지션인 슈팅가드에서 큰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두경민은 2017~18시즌 MVP를 수상한 특급 가드다. 다만 최근 2시즌은 부상과 내부 문제로 인해 출전시간이 적었다. 여기에 DB가 이선 알바노와 유현준 등 기존의 가드진에 더해 김시래까지 FA로 영입하면서 입지가 좁아졌다. 결국 이관희와 맞트레이드를 통해 프로 3번째 팀에서 뛰게 됐다.

이승우는 입단 후 4시즌 만에 LG를 떠나게 됐다. 2021년 KBL 드래프트 1라운드 5순위로 데뷔한 그는 첫 시즌인 2021~2022시즌 41경기에 출전해 평균 7득점, 1.5 어시스트, 4.2 리바운드를 기록했을 정도로 잠재력이 뛰어난 선수다. 우수한 볼 핸들링과 운동 능력, 돌파를 통한 득점 등이 장점으로 평가받는다. 지난 시즌에는 정규리그 21경기에 출전해 평균 2득점, 0.4 어시스트, 1.2 리바운드를 기록했다.

베테랑 최진수는 양홍석의 군 입대와 정희재의 소노 이적으로 생긴 LG의 포워드 공백을 해결할 자원으로 평가받는다. 지난 시즌에는 41경기에서 평균 13분 59초를 소화, 4.0득점 1.8리바운드 1.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창원 LG로 이적하는 최진수.
창원 LG로 이적하는 최진수.
창원 LG는 즉시 전력감으로 활용할 수 있는 포워드를 원했고, 울산 현대모비스는 3&D 플레이에 능한 선수를 원했다. 현대모비스는 "슈팅가드와 스몰포워드를 모두 소화할 수 있는 이승우를 영입해 해당 포지션을 보강하고 효율적인 선수단 운영을 한다는 계획이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 시즌 일본 B.리그에 진출했던 포워드 장민국(35)과도 계약을 맺었다. 그는 B.리그 시즌 종료 후 국내 복귀를 검토했으며, 원소속팀 서울 삼성이 대승적인 차원에서 이를 동의하여 큰 문제없이 계약을 진행했다. LG는 "앞서 외부 FA로 영입한 허일영(39) 선수와 함께 베테랑으로서 역할을 기대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대릴 먼로.
대릴 먼로.
외국인 선수 구성도 마무리됐다. 앞서 아셈 마레이(32)와 재계약을 발표한 LG는 지난 시즌 안양 정관장 소속이었던 대릴 먼로(38)를 새로운 외국인 선수로 영입 했다. 먼로는 2022~23시즌 KGC(현 정관장)의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이끈 주역이었으나 지난 시즌에는 부상으로 중도 교체됐다.

LG 조상현 감독은 "구단과 상의 끝에 내린 결정이다. (이)관희와 (이)재도는 두 시즌동안 내가 원하는 부분을 잘 따라와줘서 고마운 마음이 크고, (이)승우는 많은 기회를 못줘서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팀으로 보내게 돼 아쉽지만, 모두 새로운 팀에서 즐겁게 농구를 했으면 좋겠다. 새로운 목표를 위해 내린 결단인 만큼 다가오는 시즌 잘 준비하여 팬들과 행복한 농구를 하겠다"고 했다.

LG는 조 감독 부임 후 2022~23시즌부터 2년 연속 2위를 기록해 4강 플레이오프에 직행했다. 그러나 2시즌 모두 플레이오프에서 패배하며 챔피언결정전에 오르지 못했다. 창단 후 아직 챔프전 우승이 없는 LG가 선수단 대개편을 통해 대권에 도전한다.

한편 LG는 오는 24일 선수단을 소집해 2024~2025시즌을 준비한다.

LG 조상현 감독. /사진=김진경 대기자
LG 조상현 감독. /사진=김진경 대기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SK하이닉스, 앰코와 손잡는다..."HBM서 삼성 따돌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