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분기 보건산업 수출 약 8조1400억원…전년比 12.6%↑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04 10:49
  • 글자크기조절
사진= 보건산업진흥원
올해 1분기 보건산업 수출이 59억3000만달러(약 8조1400억원)로 전년 동기보다 12.6% 증가했다. 바이오의약품과 화장품의 미국 수출이 증가한 영향이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4일 이 같은 내용의 올해 1분기 의약품·의료기기·화장품 등 보건산업 수출 실적을 발표했다.


분야별로는 화장품은 22억9000만달러(약 3조1400억원)로 21.6%, 의약품은 21억8000만달러(약 2조9900억원)로 14.4% 각각 증가했다. 의료기기는 14억6000만달러(약 2조원)러 1.3% 감소했다.

바이오의약품과 기초화장용 제품류를 중심으로 미국에서 수출이 확대돼 의약품과 화장품 수출은 증가했다. 반면 체외 진단기기 수출 감소로 의료기기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했다.

전체 의약품 수출의 약 58.8%를 차지하는 바이오의약품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3% 증가한 12억8000만달러로 역대 분기 최고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미국(3.3억 달러, +111.9%)과 영국(0.8억 달러, +4만5730.6%)에서의 수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지난해 수출 증가율이 가장 높았던 독소류 및 톡소이드류(0.7억 달러, +6.1%) 수출은 중국(0.1억 달러, +98.9%)과 미국(0.2억 달러, +17.1%)을 중심으로 증가했으나, 브라질(0.07억 달러, △31.1%)과 태국(0.05억 달러, △28.1%)에서 감소해 전체적으로는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기기 분야에서 임플란트(2.3억 달러, +51.4%)는 중국(0.8억 달러, +61.5%)과 네덜란드(0.3억 달러, +317.7%), 방사선 촬영기기(1.9억 달러, +6.7%)는 네덜란드(0.1억 달러, +401.3%)와 미국(0.3억 달러, +15.1%)을 중심으로 수출 증가세를 보였다.

엔데믹으로 체외 진단기기(1.8억 달러, △44.9%) 수출은 감소세를 보였으며 특히 미국(0.3억 달러, △86.6%)에서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화장품은 기초화장용 제품류(17.1억 달러, +19.8%)(전체 화장품 수출의 약 74.4% 차지) 수출이 중국(4.6억 달러, △8.7%)과 러시아(0.6억 달러, △21.3%)에서 감소했으나 미국(2.7억 달러, +76.3%)과 일본(1.4억 달러, +25.2%), 베트남(1.1억 달러, +23.5%)을 중심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색조화장용 제품류(3.1억 달러, +28.0%) 수출은 중국(0.8억 달러, +26.0%), 일본(0.7억 달러, +11.9%), 베트남(0.2억 달러, +45.1%)을 중심으로 상승세를 보였다.

이병관 진흥원 바이오헬스혁신기획단장은 "1분기 보건산업 수출은 화장품과 의약품을 중심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3월 이후 체외 진단기기 수출이 플러스 전환됨에 따라 수출의 증가 폭도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평했다. 이어 "다시 성장하는 보건산업 수출에 박차를 가해 보건산업을 우리나라 주요 미래 성장 산업으로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SK하이닉스, 앰코와 손잡는다..."HBM서 삼성 따돌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