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경영권 빼앗겨" 이정재 인수한 회사 시끌…주가는 이틀째 급등

머니투데이
  • 김진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8,724
  • 2024.06.10 13:35
  • 글자크기조절

[특징주]래몽래인 경영권 분쟁에 주가 들썩

배우 이정재./사진=(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경영권 분쟁에 휩싸인 미디어 콘텐츠 제작사 래몽래인 (13,610원 ▲30 +0.22%)이 장 중 급등하고 있다.

10일 오후 1시 16분 기준 코스닥 시장에서 래몽래인은 전날보다 1960원(13.39%) 오른 1만66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연초 배우 이정재의 투자 소식에 급등했던 래몽래인은 이내 내림세를 보인 바 있다. 최근 경영권 분쟁으로 다시 급등세를 나타낸다. 이달에만 30% 올랐다.


지난 7일 래몽래인은 아티스트유나이티드 (12,720원 ▼190 -1.47%)(최대주주 이정재)가 법원에 주주총회소집 허가를 신청해 경영권 분쟁 소송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아티스트유나이티드는 래몽래인 지분 18.44%(3월말 기준)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이정재는 개인으로는 5.12%를 확보했다.

아티스트유나이티드는 임시주총에서 이정재와 정우성 등 총 4명을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내용을 상정했다. 이와 관련 법무법인 린은 "법원에 래몽래인을 대상으로 임시주총 허가를 신청하고 김동래 래몽래인 대표를 대상으로 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고 전했다.

이에 김 대표는 불합리하게 경영권을 빼앗겼다고 반박했다. 그는 "투자 전 논의된 내용과 달리 현재 거래정지 상태인 엔터 상장사를 인수하기 위한 작업을 하겠다는 이야기를 듣게 됐다"며 "기망적 방법으로 경영권을 편취하는 세력의 희생양이 되게 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꽉 막혔던 용인~수서, 14분만에…'구성역' 개통 들썩, 집값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