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우리은행 직원 '100억 고객 대출금' 횡령…"투자 손댔다 60억 잃어"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904
  • 2024.06.10 21:09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우리은
우리은행에서 100억원 규모의 직원 횡령사고가 발생했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지방의 한 지점에서 약 100억원의 고객 대출금이 횡령된 사실을 파악하고, 정확한 피해 금액과 사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은행원 A씨는 올해 초부터 최근까지 대출 신청서와 입금 관련 서류를 위조하는 방식으로 대출금을 빼돌려 해외 선물 등에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투자 손실은 약 60억원으로 전해진다.

이 사고는 우리은행 자체 내부통제 시스템에 의해 적발됐다. 은행 여신감리부 모니터링을 통해 대출 과정에서의 이상 징후를 포착했다. A씨에게 소명을 요구하고, 담당 팀장에게 거래 명세를 전달해 검증을 요청하면서 발견됐다.

A씨는 이날 경찰에 자수했고, 우리은행은 상세한 횡령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특별검사팀을 해당 지점에 파견했다. A씨를 상대로 구상권 청구와 지점 내부통제 프로세스 점검 등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특별검사팀 감사를 통해 사고 경위 등을 철저하게 파악할 계획"이라며 "관련 직원에 대한 엄중 문책은 물론 은행 내부통제 시스템도 다시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규 간호사 500명 채용중단…국립·사립대병원 3곳 '비상경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