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소속사가 안티"…아일릿 '뉴진스 표절' 반박 영상 역풍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142
  • 2024.06.11 13:41
  • 글자크기조절

빌리프랩, 유튜브 영상서 표절 의혹 적극 해명…K팝 팬들·업계 관계자들도 '비공감'

빌리프랩 해명 영상을 본 대중문화평론가 김도헌 정민재 엑스 작성글 /사진=엑스 갈무리
하이브 산하 레이블 빌리프랩이 자사 걸그룹 아일릿의 표절 의혹을 반박하는 내용의 영상을 게재했다. /사진=빌리프랩 유튜브 영상 갈무리
그룹 아일릿 소속사 빌리프랩이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주장한 '아일릿의 뉴진스 표절 의혹'에 대한 반박 영상을 공개한 가운데, 누리꾼들의 비난이 쏟아지며 역풍이 불고 있다. 평론가들 반응도 좋지 않다.

지난 10일 빌리프랩 유튜브 채널에는 '표절 주장에 대한 빌리프랩의 입장'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빌리프랩 대표 김태호, 부대표 최윤혁, 허세련 디렉터, 퍼포먼스 디렉터 명상우 등이 출연했다. 이들은 민 대표의 표절 의혹 자체에 거부감을 느낀다며 표절 의혹을 해명하고 억울함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다른 아티스트(아이브, 블랙핑크, 엔믹스, 소녀시대, 에프엑스, 여자친구 등)와 뉴진스를 비교하는 각종 자료를 제시하며 아일릿은 뉴진스를 따라 한 것이 아니라고 적극적으로 반박했다. 뉴진스와 다른 그룹들의 유사성을 강조하며 "아일릿도 이와 다를 바 없다"고 주장했다.

하이브 산하 레이블 빌리프랩이 자사 걸그룹 아일릿의 표절 의혹을 반박하는 내용의 영상을 게재한 가운데 해당 영상에 달린 댓글들. /사진=빌리프랩 유튜브 영상 갈무리
하이브 산하 레이블 빌리프랩이 자사 걸그룹 아일릿의 표절 의혹을 반박하는 내용의 영상을 게재한 가운데 해당 영상에 달린 댓글들. /사진=빌리프랩 유튜브 영상 갈무리
그러나 영상에 달린 댓글 반응은 차갑다. 2만9000여개의 댓글 대부분은 "자폭 영상이냐" "공식 채널에서 올린 영상이 맞냐" "소속사가 안티" 등의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누리꾼들은 "민희진 대표 헌정 영상인 줄 알았다" "민희진 당신은 대체 어떤 싸움을 하고 계셨습니까" 등 민 대표를 옹호하는 반응도 나왔다.

하이브 산하 레이블 빌리프랩이 자사 걸그룹 아일릿의 표절 의혹을 반박하는 내용의 영상을 게재했다. 누리꾼들은 빌리프랩이 해당 영상에 사용한 사진과 자료가 조작되거나 온라인 커뮤니티를 복사한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사진=빌리프랩 유튜브 영상 갈무리
하이브 산하 레이블 빌리프랩이 자사 걸그룹 아일릿의 표절 의혹을 반박하는 내용의 영상을 게재했다. 누리꾼들은 빌리프랩이 해당 영상에 사용한 사진과 자료가 조작되거나 온라인 커뮤니티를 복사한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사진=빌리프랩 유튜브 영상 갈무리
특히 누리꾼들은 빌리프랩의 영상 중 뉴진스와 해외 걸그룹 진스의 유사성을 언급하는 과정에서 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출처의 사진을 사용한 점을 비롯해, 허세련 디렉터가 아일릿의 무대 의상을 설명하던 중 "패션 쪽에서는 '아일릿코어'라고 이름을 붙여주셨다"라고 대중화된 적 없는 신조어를 언급한 점, 한복 사진 표절을 언급하며 다른 여자 아이돌의 사진 색감을 보정해 올린 점 등을 지적하며 비난했다.

이와 관련해 현직 패션계 종사자라고 밝힌 누리꾼은 "나름 업계에 몇 년간 있으면서 시즌 전개도 몇 번 해봤는데 제가 모르는 건지 아일릿코어라는 용어 진짜 단 한 번도 이 바닥에서 못 들어봤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10~20대 여성들 패션계에서 지대한 영향을 끼친다는 뉴진스도 뉴진스코어라는 신조어가 붙은 적 없다. 대한민국 역대 최고의 아이콘 GD도 GD코어라는 명칭이 붙은 적이 없다"며 "아일릿의 무대 의상은 그냥 화려한 무대 의상"이라고 지적했다.

블랙핑크 디렉터 역시 뉴진스와 블랙핑크의 교복 콘셉트 사진을 함께 올리며 "전혀 다른"이라는 글을 적고 빌리프랩의 주장과 반하는 입장을 내놨다.

빌리프랩 해명 영상을 본 대중문화평론가 김도헌 정민재 엑스 작성글 /사진=엑스 갈무리
빌리프랩 해명 영상을 본 대중문화평론가 김도헌 정민재 엑스 작성글 /사진=엑스 갈무리
대중문화평론가들도 엑스에 글을 올리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다. 김도헌 대중음악평론가는 "빌리프랩 영상 정말 최악"이라고 평했고, 정민재 대중음악평론가는 "안 하느니만 못한 발표"라며 "오늘 영상은 치명적인 실책이다. 아티스트와 팬을 생각했다면 만들 수 없는 영상"이라고 적었다.

빌리프랩은 같은 날 어도어 대표 민희진에 대해 민사소송을 추가로 제기했다.

이날 빌리프랩은 "당사가 민희진 대표를 상대로 제기한 업무방해 및 명예훼손에 대한 형사사건은 이제부터 진행되어야 할 영역"이라며 "K팝 역사에 남을 놀라운 데뷔 성과를 만들고도 그동안 멍에를 짊어지고 숨죽여 온 아티스트와 빌리프랩 구성원, 참여 크리에이터들의 피해에 대한 민사소송을 금일 추가로 제기해 민희진 대표에 대한 책임을 묻겠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냉동김밥 수출" 호재 터진 사조그룹주...상한가 말아올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