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40.80 761.18 1130.10
▼18.11 ▼0.76 ▲2.2
-0.80% -0.10% +0.20%
MT 핫이슈 배너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손경식 경총 회장 "최저임금 너무많이 올라 상당히 걱정"

[인터뷰]"최임위 구성·운영도 우려, 정부·국회 등과 대안 논의"...김용근 부회장 美출장후 내주 출근

머니투데이 장시복 기자 |입력 : 2018.07.16 12:17
폰트크기
기사공유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오른쪽)/사진=김휘선 기자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오른쪽)/사진=김휘선 기자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이하 경총) 회장은 내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0.9% 오른 8350원으로 결정된 데 대해 16일 "너무 많이 올라 상당히 걱정스럽다"며 "영세업자들 문을 닫게 만들어서야 되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 회장은 이날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에서 기자와 만나 이같이 말했다.

주로 노사 이슈를 전담해 경영계를 대변하는 경제단체인 경총은 내년 최저임금 의결 이후 논평을 내긴 했으나, 손 회장이 직접 입장을 밝힌 건 처음이다.

앞서 지난 14일 최저임금위원회는 정부세종청사에서 15차 전원회의를 열고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10.9% 오른 시간당 8350원으로 의결했다.

손 회장은 "최임위에서 사용자위원 비중이 얼마 안되다 보니, 날마다 이렇게 일방적으로 (인상)될 것인 지에 대해 우려스럽다"며 "앞으로도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 안이 옳다고 보고 계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최임위는 고용노동부 산하 위원회로 사용자위원, 근로자위원, 공익위원 9명씩 모두 27명으로 이뤄진다.

사용자위원 측은 공익위원 전원이 친노동계 인사로, 애초부터 '기울어진 운동장'이라고 주장하며 회의를 보이콧 하기도 했다.

이번 최종 결정도 공익위원 전원과 근로자위원 중 민주노총을 뺀 한국노총 추천 5명 등 14명만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때문에 경영계에선 공익위원을 전원 고용노동부 장관 추천 인사로 정하기 보단, 중립적 인사들이 포함되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손 회장은 "최임위 구성과 운영 자체도 걱정스럽다"며 "매번 노동계 측 얘기만 다 통할 수 있어 정부·국회 등과 만나 우리가 생각하고 있는 바를 전달하고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12일 신임 경총 상근부회장에 선임된 김용근(62)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은 다음 주 중 공식 임기를 시작할 예정이다.

당초 예정됐던 오는 18~22일 미국 상무부의 무역확장법 232조 자동차 조사 공청회 관련 민관합동 사절단 출장을 다녀오며 협회 업무를 매듭짓게 된다.

김 상근부회장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낸 손 회장은 "(취임 전) 옛날 일들에 매달리지 않고 김 상근부회장과 함께 앞으로 경총을 발전적으로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장시복
장시복 sibokism@mt.co.kr

머니투데이 산업1부 자동차물류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