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홍준표 "깐죽 없어졌다", 유시민 "盧 대통령 괴롭혀서…"

머니투데이
  • 이원광 기자
  • VIEW 16,140
  • 2019.06.04 08:1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홍준표-유시민 '홍카레오'…"다음 합동방송? 재밌다면 생각해볼 것"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왼쪽)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 스튜디오에서 열리는 유튜브 맞짱토론 '홍카레오'에 참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왼쪽)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 스튜디오에서 열리는 유튜브 맞짱토론 '홍카레오'에 참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모서리를 다듬어야"(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10년 전보다 깐죽거림도 없어지고 많이 유해졌다"(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유튜브 합동방송 '홍카X레오'(홍카콜라+알릴레오)를 마치고 서로에 대해 이같이 평가했다.

홍 전 대표는 유 이사장을 향해 "옛날에는 아주 강성이었는데 많이 달라졌다"며 "깐죽거림도 없어졌고 많이 유해졌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이 "면전에서 깐죽거림이라고 하면 안되지 않느냐"고 하자 홍 전 대표는 유 이사장의 손을 잡으면서 "그러면 죄송하다"고 웃으며 답했다.

유 이사장은 "(당시) 한나라당(한국당 전신)에서 노무현 대통령을 하도 괴롭혀서 나도 열받아서 그랬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홍 전 대표는 "그때 우리가 많이 모질게 했는데 아마 그 벌로 지금 일방적으로 모질게 당하고 있다"고 했다.

홍 전 대표가 "대통령에 대해 (국민이) 입에 담지도 못할 욕을 한다"고 하자 유 이사장은 "그게 민주주의"라고 답했다. 이어 유 이사장이 "나라님도 안 보이는 데서 욕하는 것은 기본"이라고 하자 홍 전 대표는 "그것은 패악질"이라면서 "리더를 존경하는 정상적인 사회가 돼야 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은 "홍 전 대표가 불펜에서 내려와 관중석에 올라오셔서 저랑 낚시도 다니고 하면 더 좋을 것 같다"고 넘겼다. 이날 토론에서 홍 전 대표는 스스로 '불펜 투수'라고 밝히며 차기 대권 도전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이에 홍 전 대표는 "제가 관중석에 가면 민주당이 제일 좋아할 것 같다"며 "유 이사장도 곧 등판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향후 합동방송 여부를 두고 유 이사장은 "무작정 한다, 안 한다고 할 수는 없다"며 "오늘 방송이 나가고 재미가 있다고 하면 생각해보자"고 말했다. 홍 전 대표 역시 "다음에 한번 의논해서 기회를 갖도록 하든지 (하자)"며 "앞으로도 기회가 되면 한 번 더 할 수 있겠다는 생각도 해봤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14~)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