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47.05 772.30 1124.90
보합 6.25 보합 11.12 ▼5.2
+0.28% +1.46% -0.46%
MT 핫이슈 배너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WSJ 기자 대변인에 욕설, 정부 공식대응

정부, WSJ 본사에 항의서한 전달 및 공보 서비스 중단

머니투데이 김경환 기자 |입력 : 2010.03.09 11:32|조회 : 36782
폰트크기
기사공유
정부가 대변인에 욕설을 퍼부은 기자가 소속한 월스트리트저널(WSJ)에 항의 서한을 전달하고 공보서비스를 중단하는 등 정부 차원에서 공식 대응키로 했다.

그러나 정부는 한국 경제 및 문화에 대한 외신기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앞으로 외신기자 간담회는 더욱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전날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이 참석한 서울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WSJ 에반 람스타드 기자는 한국을 비하하는 부적절한 질문을 한 것도 모자라 이에 대해 항의하는 재정부 대변인에게 차마 입에 담지못할 욕설까지 퍼부었다.

김영민 재정부 외신대변인은 9일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재정부 장관이 어제 비상식적인 질문으로 곤욕을 겪은데다 해당 기자가 정부 대변인에게 욕설을 퍼부어 WSJ에 대한 공보 서비스를 전면 중단키로 했다"면서 "WSJ 본사에도 정부 차원의 항의편지를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일국의 장관에게 '룸살롱', '호스트바', '접대' 같은 질문을 내놓은 것은 무지를 넘어선 것"이라며 "특히 정부 대변인에게 욕설을 퍼부은 것은 용납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WSJ 에반 람스타드 기자는 외신 간담회에서 윤증현 장관에게 "여성의 날을 맞아 한가지 묻겠는데 한국 여성의 사회 참여율이 저조한 것은 룸살롱 등 잘못된 직장 회식 문화 때문이 아니냐. 기업체 직원들이 재정부 직원들을 룸살롱에 데려가는 걸로 아는데 이에 대한 기준이 있냐"고 질문했다. 재정부 직원들이 기업들로부터 룸살롱 접대를 받는다는 것을 전제로 하는 어처구니없는 질문이었다.

윤 장관은 "근거없는 정보"라며 차분하게 응답하면서 마무리됐다.

그러나 외신간담회가 끝난 뒤 재정부 대변인이 "부적절한 질문이었다"고 지적하자 람스타드 기자는 대변인에게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욕설을 퍼부었다.

람스타드 기자는 지난해 8월에도 외신 대변인에게 욕설을 퍼부었다가 재발 방지를 약속하는 사과 편지를 썼던 경력이 있다.

재정부는 해당 기자가 이번 간담회에서 또 다시 정부 대변인에게 욕설을 퍼부어 국격을 심각히 훼손함에 따라 공식 대응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재정부는 람스타드 기자의 욕설과 부적절한 질문에 대한 항의 서한을 외신기자클럽과 WSJ 본사에 보낼 예정이다.

그리고 람스타드 기자는 물론 WSJ에 대해 보도자료 등 공보서비스 제공을 중단하기로 했다.

람스타드 기자는 9일 재정부에 "욕을 해서 미안하다. 나는 필요한 질문을 했을 뿐이다"는 내용의 간략한 사과 메일을 보냈다.

하지만 이 기자가 지난 8월에도 외신대변인에게 똑같이 욕을 하고 앞으로 재발방지를 약속하는 사과편지를 보냈다는 점에서 믿을 수 없는 약속이라는 반응이 대부분이다.

김영민 대변인은 "외신에 대해서도 내신에 버금가는 취재 지원을 해주고 있다"면서 "예의에 벗어나고 적절하지 않은 행동을 하는 외신 기자에게까지 그런 취재 서비스를 해줄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에 대해 좋거나 나쁜 기사를 쓰는 문제가 아니라 정부 대변인에게 욕을 하는 상식적인 범위를 벗어난 행동을 한 것이 문제"라며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