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올해의 차 이벤트 배너

문재인 대신 안희정 선택한 '원조친노'…'노무현 적통' 경쟁

[the300]윤태영·황이수 등 안희정캠프 합류

머니투데이 김태은 기자 |입력 : 2017.01.08 10:07|조회 : 10127
폰트크기
기사공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29일 오후 경기 남양주 마석모란공원에서 열린 故 김근태 민주통합당(더불어민주당의 전신) 상임고문의 5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있다. 2016.12.2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29일 오후 경기 남양주 마석모란공원에서 열린 故 김근태 민주통합당(더불어민주당의 전신) 상임고문의 5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있다. 2016.12.29/뉴스1 <저작권자 &#169;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만든 사람들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대신 안희정 충남지사의 대선캠프로 속속 합류하고 있다. 이른바 '원조 친노(친노무현)' 인사들의 대선캠프행(行)을 두고 문재인 전 대표 측과 안희정 지사 측 사이에 험악한 분위기도 감지된다.

8일 더불어민주당 등 정치권에 따르면 윤태영 전 청와대 대변인에 이어 황이수 전 대통령비서실 행사기획비서관이 최근 안 지사의 대선 준비를 돕기로 확정했다. 윤태영 전 대변인은 참여정부 당시 '노무현의 입'으로 불렸으며 황이수 전 비서관 역시 노 전 대통령의 국회의원 시절 초대 비서 출신으로 '원조 친노'의 상징성이 큰 인물들이다.

이들은 노 전 대통령은 물론 참여정부 출신으로 문 전 대표와도 깊은 인연이 있다. 윤 전 대변인은 당초 문 전 대표 측 메시지 담당으로 잠시 활동하기도 했으나 최종적으로 안 지사 캠프에서 총괄실장을 담당하게 됐다. '세대교체가 아닌 시대교체'란 메시지 역시 윤 전 대변인의 작품으로 알려졌다.

황 전 비서관도 지난 2012년 총선과 대선 문 전 대표를 적극 도왔으나 안 지사가 이번 대선 준비를 위해 도와달라고 요청을 하자 안 지사 캠프 참여를 결정했다. 황 전 비서관은 안 지사 캠프 참여와 관련해 '안 지사가 요청을 하기 전날 노무현 전 대통령이 꿈에 보이더라'고 덕담을 건네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황 전 비서관은 캠프의 기획이나 조직 특보를 맡게 될 전망이다.

앞서 참여정부 내 대표적인 호남인사인 이병완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안 지사 지원에 가세해 여러가지 해석을 낳기도 했다. 지난 총선 당시 호남에서 정계은퇴 약속까지 걸어야했던 문 전 대표에 대한 사실상 '비토'라는 관측이 제기되면서다.

이밖에 참여정부에서 각각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과 사회조정비서관을 지낸 김종민·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일찍부터 안 지사의 대선행보에 앞장서왔다.


원조 친노' 인사들이 안 지사 캠프를 선택하면서 문 전 대표 측과 안 지사 측 간에는 '노무현의 적통'을 두고 갈등 기류도 감돌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윤 전 대변인이 안 지사 캠프에 합류하기로 한 소식이 알려지자 문 전 대표 측 핵심 인사와 안 지사 측 핵심 인사 간 설전이 오가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더불어민주당 한 인사는 "문 전 대표 측은 '노무현의 친구'일 뿐 아니라 당의 유력주자로 적통을 잇는다고 생각하고 있고 안 지사 측은 친문(친문재인)과 친노는 다르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듯하다"고 전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2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rlacksdjq1  | 2017.01.08 15:31

이놈들 ... 모두 청산의 대상자일 뿐이다.

소셜댓글 전체보기


제 19대 대통령선거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