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비지팅 엔젤스 배너 (~2/28)
MT 청년금융대상 (~3/15)

'설 기차표' 1원에? 예매당일 벌써 암표 전쟁

[이슈더이슈]코레일 열차 초고속 매진… 중고장터에 암표 올라와, 단속 우려 가격표시 '꼼수'

머니투데이 이재윤 기자 |입력 : 2017.01.10 16:20|조회 : 23995
폰트크기
기사공유
10일 오전 한국철도공사(코레일·KORAIL)이 2017년 설날 예매를 시작했지만 수요자들이 몰리면서 귀성·귀경길 '예매전쟁 2차전'이 온라인 중고시장에서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중고사이트에 올라온 판매글 화면캡쳐. / 자료=온라인 중고사이트
10일 오전 한국철도공사(코레일·KORAIL)이 2017년 설날 예매를 시작했지만 수요자들이 몰리면서 귀성·귀경길 '예매전쟁 2차전'이 온라인 중고시장에서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중고사이트에 올라온 판매글 화면캡쳐. / 자료=온라인 중고사이트
'설 기차표' 1원에? 예매당일 벌써 암표 전쟁
올해 설날 귀성·귀경길 '예매전쟁 2차전'이 온라인 중고시장에서 벌어지고 있다. 온라인으로 옮겨온 예매전쟁터는 표를 구하려는 귀성객들과 쌈짓돈을 노린 암표판매뿐 아니라 '대리결제' 광고글까지 들끓고 있다.

10일 오전 6시부터 한국철도공사(코레일·KORAIL) 예매전쟁은 시작 몇 분만에 성패가 갈렸다. 이날 경부·경전·충북노선 등 KTX(고속철도)·무궁화호 열차예매 사이트에는 순식간에 매진을 알리는 빨간불이 켜졌다.

한꺼번에 인파가 몰리면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는 예매접속조차 어려웠다는 성토가 쏟아졌다. 오프라인에서 표를 구하고자 새벽부터 서울역에 줄을 선 시민들도 상당수 있었다.

예매에 실패했다고 밝힌 한 누리꾼(flo***)은 "시골까지 걸어가야 하나"라는 속내를 밝혔다. 다른 누리꾼들도 "오전 5시부터 온 가족이 설날 기차표 예매에 도전했는데 실패했다"(ann***)거나 "망했다. 컴퓨터 켜니까 6시 3분"(kyl***)이라며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코레일은 이날부터 내일(11일)까지 인터넷과 역·대리점 등에서 표를 판매한다. 1인당 최대 12매로 1회당 6매로 제한된다. 11일에는 같은 시간 호남·전라·경춘선 등의 예매를 진행한다. 전체 승차권 중 인터넷 70%, 역·대리점에 30%가 각각 판매된다. 잔여석은 오후부터 판매가 시작됐다.

예매에 실패한 시민들은 온라인 중고장터로 향했다. 중고 사이트에는 행선지와 일자·매수·연락처 등을 올리고 구매의사를 밝히는 글 수십여개가 빠르게 게재됐다. 일부 구매희망자들은 웃돈을 주고라도 구입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SRT(수서발 KTX) 등을 구하는 시민들도 있었다.

동시에 암표상들도 들끓었다. 이들은 적게는 1만~2만원에서 수만원대 웃돈을 붙여 수요자들에게 넘기고 있었다. 단속을 우려한 대다수 암표상들은 판매가를 '1원'으로만 남기고 연락처도 숫자가 아닌 한글(1→일)로 남기기도 했다.

10일 오전 올해 설날연휴 한국철도공사(코레일·KORAIL)  KTX 등 열차티켓을 구입하기 위해 시민들이 기다리고 있다. / 사진=뉴시스
10일 오전 올해 설날연휴 한국철도공사(코레일·KORAIL) KTX 등 열차티켓을 구입하기 위해 시민들이 기다리고 있다. / 사진=뉴시스
한 암표상은 "표를 구하기 위해 새벽부터 일어나 똑같이 '광클'(미친듯이 클릭)해서 예매했다"며 최소 2만~3만원의 웃돈을 요구했다. 수요가 많다 보니 대다수 암표상들은 원하는 가격이 맞춰 판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암표 중에서도 적당한 가격대의 표를 구하기는 쉽지 않다는 수요자들의 불만도 이어졌다. 판매·수요자들은 거래가 이뤄지면 게시글을 삭제해 증거를 남기지 않는 등 단속 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고사이트에선 '하늘의 별 따기'만큼 어려운 표를 대신 예매해주는 광고글까지 찾아 볼 수 있었다. 원하는 시간대 등을 맞춰 표를 구매하거나, 결제한 뒤 선물해 주는 방식으로 전달해 주겠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이 같은 암표 거래는 엄연한 범죄지만 사실상 단속이 어렵다 보니 암암리에 활발히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암표거래는 현행 법(철도사업법 등)에 따라 과태료 1000만원과 벌금 20만원 이하의 처벌을 받을 수 있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국토교통부가 황희 더불어민주당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2012년~2016년 6월) 승차권 부정판매자에게 과태료를 부과하거나 사법경찰에 넘긴 실적은 전혀 없었다.

황 의원은 국토부가 암표 거래에 대해 '사실상 방치'했다며 "국토부는 경찰 등과 협조해 명절에 판치는 암표상을 근절시켜야할 것"이라며 매뉴얼 마련 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국토부는 암표 거래 적발이 어려운 이유에 대해 "거래 행위를 적발하더라도 당사자 신원 조사 등이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