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朴, 이재용 구속에 '충격'… "뇌물 때문 아닐수도" 한가닥 희망

[the300] 朴대통령 특검 대면조사, 주말 또는 내주초 관측

머니투데이 박소연 기자 |입력 : 2017.02.17 11:51|조회 : 72087
폰트크기
기사공유
박근혜 대통령. /사진=청와대
박근혜 대통령. /사진=청와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7일 구속된 데 대해 박근혜 대통령 측은 공식 반응을 삼가면서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 부회장의 구속으로 박 대통령에 대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뇌물죄 수사 강도가 한층 높아질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박 대통령 측 관계자는 이날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의 전화통화에서 "이 부회장 구속에 대해 우리가 입장을 낼 수 있겠느냐"며 "특별한 반응을 보일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도 "구속 사유가 뇌물죄인지 다른 죄명 때문인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어떤 혐의가 적용됐는지는 모르지 않느냐"며 "뇌물죄는 이미 지난번에 있었고 (영장이) 기각됐는데, 이번에 5개 혐의 가운데 어느 부분이 적용됐는지 알 수 없다"고 했다.

특검은 430억원대 뇌물공여를 비롯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및 재산국외도피, 범죄수익 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총 5가지 혐의를 이 부회장에게 적용했다. 지난달 구속영장 청구 때와 달리 추가된 혐의는 재산국외도피와 범죄수익은닉 위반죄다.

지난번 구속영장이 기각된 것과 달리 이번에 영장이 발부된 데는 박 대통령과 직접적으로 연관된 '뇌물공여'가 아닌 다른 혐의가 작용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박 대통령 측 판단이다.

법원이 이 부회장에게 뇌물공여 혐의가 상당하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면 박 대통령 입장에선 뇌물수수 혐의를 피하기 어려워진다.

박 대통령 측은 이 부회장의 구속이 박 대통령의 대면조사와 탄핵심판 등에 미칠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 부회장이 구속수사 과정에서 뇌물공여 혐의를 인정할 경우 박 대통령은 대면조사에서 불리한 위치에 놓일 수밖에 없다.

한편 특검 대면조사 일정에 대해 박 대통령 측 관계자는 "아직 얘기가 없다"며 "오늘은 아닐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당초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될 경우 같은 날 특검이 박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에 나설 가능성도 제기됐으나 현재로선 대면조사가 당장 이뤄지진 않을 것이란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특검으로선 박 대통령의 대면조사를 수사기록에 반영할 시간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도 대면조사를 빠른 시일 내 마무리해야 하는 상황이다. 박 대통령 측도 특검의 대면조사를 수용한다는 입장은 유지하고 있어 이르면 이번 주말 또는 다음주초 박 대통령의 대면조사가 성사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dlQmsxodusdl  | 2017.02.17 18:00

막되먹은.특검인간들에겐...대면조차할것없냐....걍...무시해라.....야당놈들이추천한인간들..인정하면안된다...

소셜댓글 전체보기


대선주자 NOW

실시간 뜨는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