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대학생 축제 MT금융페스티벌 배너 (~8/20)

홍석현 정치무대 등장 시사? 제이콘텐트리 꿈틀

홍석현 중앙일보 회장 지난 18일 사임 표명…정치무대 데뷔 가시화

머니투데이 김주현 기자 |입력 : 2017.03.19 16:41|조회 : 20691
폰트크기
기사공유
홍석현 정치무대 등장 시사? 제이콘텐트리 꿈틀
홍석현 중앙일보·JTBC 회장이 지난 18일 사임을 표명하면서 대선 출마설이 불거지자 관련주 제이콘텐트리가 주목받고 있다.

홍 회장의 대선 출마 가능성이 수면 위로 떠올랐던 올해 초에도 제이콘텐트리 주가는 7% 가량 오르며 반응 조짐을 보였다. 제이콘텐트리 (4,040원 상승45 1.1%) 최대주주는 홍 회장이 지분 100%를 가지고 있는 중앙미디어네트워크다. 홍 회장의 제이콘텐트리 개인 지분도 9.49%다.

홍 회장이 대선에 나설지는 아직 구체적이지 않다. 증권가에서는 김종인 빅텐트 구상에 참여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결과가 어찌됐건 홍 회장이 정치무대에 등장하는 것은 명확하다는 점에서 업계에는 큰 이슈로 받아들여진다.

아울러 제이콘텐트리 자체 실적 개선이 이뤄지고 있다는 점도 주목된다. 중앙미디어는 대통령 탄핵이슈를 주도했고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이 흥행하면서 광고주들이 가장 선호하는 매체가 됐다. jtbc에 광고를 내보내려면 수개월을 기다려야 한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다. 광고 단가가 오르고 드라마 편성 횟수가 늘면 자회사인 jtbc콘텐츠허브 수익성이 개선되는 효과가 있다.

최근에는 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이 흥행하면서 예능에 비해 상대적으로 약했던 드라마 경쟁력도 높아졌다. '힘쎈여자 도봉순'은 지난 18일 방송분에서 시청률 9.6%(닐슨코리아)를 기록, 2012년 '무자식 상팔자'의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제이콘텐트리가 올해부터 드라마 IP(지식재산권) 투자를 병행하면서 드라마 흥행은 판권 수익 증대에 기여할 전망이다.

여기에 메가박스 관객수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매출 성장이 기대된다. 홍세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지난해 메가박스 신규 출점 비용으로 일회성비용이 증가했지만, 극장 관람객은 전년대비 8.9% 늘었다"며 "방송과 극장의 고성장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저평가된 주가도 투자포인트다. 홍 연구원은 "올해 예상 PER(주가수익비율)은 14배 수준"이라며 "지난해 4분기 실적은 시장 기대치를 밑돌았지만, 올해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77.2%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했다.

홍 회장의 행보가 공식화되면 제이콘텐트리는 정치 테마주로 부각될 수 있다. 테마주는 대상과 큰 연관성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제이콘텐트리는 안랩과 마찬가지로 직접 관련성이 있는 만큼 대장 테마주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다.

제이콘텐트리가 정치 테마주로 떠오르는 것이 호재가 될지는 미지수다. 테마주로 주목받지 않아도 주가 반등을 기대할 만한 상황에서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일각에서는 제이콘텐트리에 대해 정치테마주 이슈가 부각되면 일부 투자자들은 피해가 불가피하다는 전망도 나온다. 앞서 반기문과 황교안 테마주 사례에서 보듯이 투기가 몰릴 경우 펀더멘털(기초체력)과 관계없이 주가가 급등락, 개인투자자들이 막대한 손실을 입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김주현
김주현 naro@mt.co.kr

안녕하세요 머니투데이 증권부 김주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sojugol102  | 2017.03.19 20:56

홍화장은 中央日報가 新聞 기능을 저버리고 虛位 뉴스를 國民에게 報道해 新聞가치를 상실한 事實을 아는가?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