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대학생 축제 MT금융페스티벌 배너 (~8/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친박단체, '검찰조사 반대' 검찰·사저 집회 예고

탄무국, 박 전 대통령 검찰 출두 반대 집회 참여 독려…"기획수사일뿐" 주장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김평화 기자 |입력 : 2017.03.20 16:25
폰트크기
기사공유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 인근에 지지자들이 모여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 인근에 지지자들이 모여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소환조사 당일 친박(친박근혜) 단체가 검찰청사와 박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연이어 집회를 연다.

'대통령 탄핵 무효 국민저항 총궐기 운동본부'(탄무국)는 21일 오전 8시30분부터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대통령 검찰 출두 반대 집회'를 연다고 20일 밝혔다.

같은 날 오전 7시30분부터 서울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사저에서도 집회를 개최한다.

탄무국은 이날 박사모(박근혜 대통령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인터넷 카페 등에서 "두 곳 중 한 곳을 선택해 박근혜 대통령님 검찰 출두를 반대해달라"며 회원들에게 집회 참여를 독려했다.

탄무국 관계자는 "대통령 탄핵도 있을 수 없는 일인데 검찰로 불러 조사하겠다는 것은 전혀 말이 안된다"며 "죄가 성립되지 않는 항목으로 무슨 수사를 하겠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대통령을 수사한다는 것은 사건의 전모를 은폐하고 대통령만 옭아 넣으려는 기획수사일 뿐"이라며 "박근혜 대통령님은 (검찰 수사에) 응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경찰력을 사저와 검찰청사 주위에 집중 배치할 계획이다. 두 군데에 경력 24개 중대 1900여명이 투입된다.

경찰 관계자는 "폭력, 기물파손, 공무집행방해 등 불법행위는 엄정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박 전 대통령 소환을 앞두고 200개가 넘는 질문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노태우 전 대통령은 17시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은 13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다. 박 전 대통령 조사는 자정을 넘겨서까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박 전 대통령 측은 뇌물혐의를 반박하기 위한 준비작업에 한창이다. 박 전 대통령은 그동안 여러 차례에 미르·K스포츠 재단의 모금 과정에 "직접 관여한 바 없고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출연했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