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맥도날드 15일부터 불고기버거 판매재개(종합)

위생점검 이상없다 통보에 15일부터 재개…해당 지자체 "역학조사 진행중" 입장

머니투데이 조성훈 기자 |입력 : 2017.09.14 11:16
폰트크기
기사공유
사진=한국맥도날드 웹사이트
사진=한국맥도날드 웹사이트
한국맥도날드가 집단장염 논란으로 중단시켰던 불고기버거 판매를 15일부터 재개한다.

한국맥도날드는 14일 '전주 지역 매장 조사 결과에 대한 회사의 입장'을 웹사이트에 게재하고 이같이 밝혔다.

회사측은 안내문에서 "지난 9월 2일 관할 지방자치단체를 비롯한 보건 당국이 당사 전주 지역 매장을 방문, 불고기 버거 완제품 및 20여종에 이르는 원재료를 모두 수거해 식품안전 및 품질에 대해 가능한 모든 검사를 철저히 실시한 바 있다"면서 "또한 해당 매장에 근무하는 직원들에 대한 위생 검사도 시행됐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전주지역 매장에 대한 조사 결과 불고기 버거 완제품 및 원재료, 해당 매장의 식품안전 상태가 모두 관련 기준을 준수하고 있는 것으로 판명됐으며 직원들의 위생상태 역시 이상이 없음을 관계 보건 당국으로부터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국맥도날드는 "이번 관계당국의 조사 결과는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최고의 전문가들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가장 객관적이고 엄격한 실험을 거쳐 나온 결론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번 전주 지역 매장 조사결과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불고기 버거 제품의 판매를 9월 15일부터 재개하게 되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지방자치단체와 보건당국 조사 결과 아무런 식품 위생상 문제가 없는게 확인돼 잠정중단했던 판매를 재개한 것"이라면서 "25일 전북전주 맥도날드 매장에서 불고기버거를 먹은 초등학생과 교사들의 집단장염 사태가 왜 발생했는지는 여전히 알 수가 없다"고 자사와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앞서 지자체와 식약처는 지난 2일 해당 매장에서 완제품과 원재료, 직원들에 대한 위생점검을 진행한 바 있다

이에대해 완산구청 위생지도팀 관계자는 "당시 위생검사 결과 위해 요인이 드러난 게 없다는 것이지 장염사태 당사자들에 대한 보건당국의 역학조사는 현재 진행중이며 1차 조사결과 8명중 3명에게서 식중독균(살모넬라)이 검출됐다"고 말했다.

조성훈
조성훈 search@mt.co.kr

조성훈 산업2부 차장. 소문을 경계하고 사실을 좇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