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KB증권, 4분기 WM하우스뷰 "미국 금융주에 투자하라"

"한국 증시, 4분기 추가상승 가능…IT, 화학, 정유, 철강업종이 실적 견인"

머니투데이 한은정 기자 |입력 : 2017.10.11 16:24
폰트크기
기사공유
KB증권이 4분기 ‘자산관리 하우스 뷰(WM House View)’를 통해 "미국 금융주에 투자하라"는 의견을 내놨다.

KB증권은 지난 3월부터 ‘WM 하우스 뷰’를 분기별로 발표해 국내 및 글로벌 자산에 대한 투자전략과 추천 상품 및 포트폴리오를 제시하고 있으며 시황 변화에 따라 수시로 전술적 자산배분을 제안하고 있다.

KB증권은 10일 "4분기 자산시장에 대해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자산축소가 본격화되겠지만 글로벌 경기 회복과 실적 성장에 기댄 위험자산 비중확대 전략이 유효하다"며 핵심 키워드로 '미국 금융주'를 제시했다.

미국은 트럼프 행정부의 세제개편안으로 경기진작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데 특히 금융주는 트럼프 정부의 금융규제 완화 의지의 수혜를 입을 가능성이 크고 금리 상승에 따른 실적 개선도 기대된다는 설명이다.

유망 투자 상품으로는 미국 금융주 펀드를 꼽았다. 국내에 설정된 미국 금융주 펀드는 연초 이후 성과가 동종 유형 중 상위 75%에 그치며 부진했지만 4분기에는 성과가 개선될 것이란 전망이다. 관련 펀드로는 한국투자월스트리트투자은행 펀드를 꼽았다.

이밖에 유럽은 자산축소 논의가 본격화되겠지만 경기개선과 디플레이션 탈출을 근거로 주목해 볼만한 지역으로 지목했다. 다만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Brexit)와 관련한 불확실성이 있는 만큼 영국은 추천 지역에서 제외했다.

신흥국 중에서는 성장 모멘텀을 보유한 아시아 지역을 유망하게 봤다. 신흥국 대표 국가인 중국의 경우 구조조정 속에서도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내수 성장 대표주로 압축전략을 제시했다.

한국 증시는 실적과 배당을 바탕으로 4분기 추가 상승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IT(정보기술)를 비롯한 화학, 정유, 철강 업종이 실적 개선을 견인하고 있어 가격 부담이 높지 않을 뿐 아니라 주주친화적인 정책이 강화되며 배당이 늘어날 것이란 분석이다.

이에 IT, 화학, 정유, 철강 업종 위주의 대형주가 편입된 금융상품이 유망하다고 판단, KB한국대표그룹주 펀드와 신한BNPP Tops Value 펀드를 추천했다.

KB증권, 4분기 WM하우스뷰 "미국 금융주에 투자하라"


한편, KB증권은 지난 7월 발표한 하반기 ‘WM 하우스 뷰'에서 미국에서 시작된 경기개선의 온기가 유럽, 아시아 등으로 확산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선진국에서는 미국 및 유럽 펀드, 신흥국에서는 한국, 중국, 인도, 아세안 관련 금융상품을 제시했다.

지난 3분기 추천 포트폴리오 및 투자전략은 경기 개선과 신흥국 증시 중심의 강세가 진행되며 전반적으로 KB증권의 예상에 적중했다. 다만, 국내 추천 펀드의 경우 상승 피로감이 누적된 상황에서 지난 8~9월 북한의 군사적 도발로 지정학적 리스크가 확대되며 기대에 미치지 못한 성과를 거뒀다.

이와 관련해 KB증권은 ‘모멘텀 공백 구간, 잘 쉬는 것도 전략이다’라는 주제의 WM 데일리 보고서를 통해 내고 위험 관리를 통해 고객 자산의 변동성을 낮출 것을 제안하는 등 사후관리를 실시했다.

출시 두 달여 만에 판매잔고 1000억원을 돌파하며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는 KB증권의 일임형 랩어카운트 ‘KB 에이블 어카운트(able Account)’도 ‘WM 하우스 뷰'를 기반으로 한 전술적 자산배분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률을 유지하고 있다.

이완규 KB증권 IPS본부장은 "출시 이후 현재까지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겠다"며 "향후 고객 투자자산의 사후관리를 지원하는 전사적인 프로세스를 구축해 자산의 안정적인 증식을 돕는 투자 파트너가 되기 위해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은정
한은정 rosehans@mt.co.kr

초심을 잃지 않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 삼성자산운용 KB자산운용
  • 미래에셋자산운용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 한국투자신탁운용
  •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 NH-CA 자산운용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