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48.31 731.34 1135.20
보합 19.2 보합 7.81 ▲8.7
메디슈머 배너 (7/6~) 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신한銀 입금금지 보류…은행, 예정대로 가상통화 실명확인계좌 도입

금융당국 "이달 말까지 실명확인계좌 시스템 갖출 것"

머니투데이 최동수 기자 |입력 : 2018.01.14 16:36|조회 : 17783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현정디자이너
김현정디자이너

금융당국의 강한 압박에 가상통화 거래에서 발을 빼려고 했던 시중은행들이 당국의 태도 변화로 실명확인계좌 도입을 1월중으로 마무리할 예정이다. '은행이 가상통화 거래를 방조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자 가상통화 거래사이트와 관계를 정리하려고 했지만 당국에서 다시 가상통화 거래서비스를 제공하라고 설득하고 나서면서 계획을 다시 수정하는 분위기다.

14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기존에 발급했던 가상통화 거래용 가상계좌로의 입금 금지계획을 보류하고 금융당국의 가이드라인 등을 검토해 다시 논의할 계획이다.

지난 12일 신한은행은 실명확인계좌 도입을 잠정 연기하고 오는 15일부터 기존에 발급했던 가상계좌의 신규 입금도 차단한다고 밝혔다. 신한은행 가상계좌를 이용하고 있는 고객은 더 이상 기존 계좌에 추가로 돈을 넣지 못하는 것으로 신규자금 유입을 차단하는 고강도 조치였다.

하지만 가상통화 투자자들 사이에서 '신한은행 불매운동'이 벌어지고 금융당국이 은행권 실명확인 가상계좌 준비 상황 점검회의에서 "가상통화 거래실명제는 예정대로 시행한다"는 입장을 전달하자 신한은행은 입금금지 하루를 앞두고 기존 계획을 변경했다. 여기에 청와대가 '거래소 폐쇄는 합의되지 않은 법무부 의견'이라고 물러서면서 정부 내 기류가 달라진 것도 영향을 미쳤다.

신한은행이 입금금지 결정을 보류하자 NH농협은행, IBK기업은행 등 다른 시중은행들도 입장 변화가 엿보인다. 신한은행, 농협은행, 기업은행, KB국민은행, KEB하나은행, 전북은행 등 6개 은행은 기존 계획대로 이달 말까지 실명확인계좌 시스템 구축할 예정이다.

지난 12일 오전까지만 해도 신한은행이 실명확인계좌 서비스 도입을 연기하겠다고 밝히면서 농협은행, 기업은행 등 실명확인계좌 서비스를 준비했던 은행들도 개발을 잠정 중단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으나 당국의 태도 변화가 명확해지자 개발을 서둘러 완료하는 쪽으로 입장을 선회한 것.

시중은행 관계자는 "지난 11일까지만 해도 은행권이 강하게 비판을 받았던 만큼 가상통화 관련 업무에서 손을 떼야 하는 것 아니냐는 분위기가 형성됐었다"며 "하지만 12일 회의에 참석해 보니 원래 방침대로 하라고 얘기가 나와 우선 당국의 계획을 따라가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은행들이 기존 가상통화 거래사이트에 가입하지 않은 신규 투자자에게 가상계좌를 발급할 지는 미지수다. 당국에서 기존에 가상통화 거래사이트를 이용한 고객은 실명확인계좌 서비스 도입에 따라 출금계좌와 가상계좌의 은행을 일치시키는 작업을 진행하라고 했지만 신규 가상계좌 발급에 대해서는 자율로 판단하라고 맡겼기 때문이다.

시중은행 다른 관계자는 "금융당국에서 명확한 지침을 내려주지 않아 답답한 측면이 있다"며 "우선 기존 거래고객을 대상으로 실명확인계좌를 도입하고 신규 가상계좌 발급은 좀 더 분위기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최동수
최동수 firefly@mt.co.kr

겸손하겠습니다. 경청하겠습니다. 생각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